농진청 지역경제 활성화에 크게 기여
농진청 지역경제 활성화에 크게 기여
  • 박상래 기자
  • 승인 2017.09.07 19:29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진청 라승용 차장
농촌진흥청과 산하 소속기관이 전북혁신도시로 이전한 후 일자리 창출과 지역경제 활성화에 크게 기여하고 있다. 전북거주 민간인근로자 채용과 사업비 집행을 통해서다.
농촌진흥청과 4개 소속기관에는 7일 현재 첨단기술을 접목해 농업을 미래성장 산업으로 육성하기 위해 연구직 등 1,850여명의 공무원과 시험 연구사업을 지원하는 민간인근로자 3,500여명이 근무하고 있다.
전북 혁신도시 소재 기관에서 근무하는 민간인근로자 1,930여명은 대부분 전주 등 전북에 거주지를 두고 있다.
농촌진흥청 및 소속기관에서 전북혁신도시로 이전한 후 신규 채용한 전북 거주 민간인근로자는 2014년 1,182명, 2015년 1,900명, 2016년 1,819명, 2017년 7월말 현재 1,359명에 달한다.
특히 물품구매, 용역, 시설공사 시 전북소재 업체와 우선으로 계약을 추진해 지역 경제 활성화에도 보탬이 되고 있다.
2014년 7월부터 2017년 7월말까지 3년간 물품 1,187억 원, 용역 165억 원, 공사 965억 원 등 총 2,317억 원의 사업비를 집행했다.게다가 사업비 790억 원과 민간인 근로자 인건비 330여억 원을 포함하면 매년 평균 약 1,120여억 원을 전북지역에 투입했다.
또 시약·초자 등 시험연구재료 구입 시 전북소재 업체로 참가자격을 제한해 지역 업체의 참여 기회를 확대하고 있으며, 소액수의계약 시에도 전북소재 업체와 우선 구매계약해서 지역 소상공인 육성에도 적극 동참하고 있다.
한편, 농촌진흥청과 그 소속기관인 국립농업과학원은 지난 2014년 7월에, 국립식량과학원과 국립원예특작과학원, 국립축산과학원은 그 이듬해인 2015년 3월에 수원에서 전북혁신도시로 이전했다.
농촌진흥청 최동순 운영지원과장은 “앞으로도 일자리 창출 및 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고, 아울러 지역주민과 함께하는 음악회, 농업과학도서관 주말개방, 농업과학관 전시행사 등을 통해 지역주민과 소통하고 상생하는 기회를 갖겠다.”고 말했다. /박상래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ㅇㄹㅇㄹ 2017-09-10 21:08:50
라승용 청장이라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