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개 기관 손잡고 양봉산업 발전 꾀한다
7개 기관 손잡고 양봉산업 발전 꾀한다
  • 박상래 기자
  • 승인 2017.09.11 18: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가 양봉산업의 혁신적인 발전을 위해 국립농업과학원, 한국양봉협회 등 양봉 관련 7개 기관·단체가 만나 업무협약(MOU)을 체결한다.
이는 밀원식물 확보로 양봉산업 생산성 증대 방안을 마련하고, 꿀벌질병 저항성 품종육성과 방제기술 개발, 외래 병해충 유입방지를 위한 검역을 강화하며, 양봉산물의 소비촉진을 위해 정부기관, 농업인단체, 조합 간의 긴밀한 협업과 유대를 강화하기 위해서다.
농촌진흥청은 12일 한국양봉농협 안성경제사업부에서 국립농업과학원, 농림축산검역본부, 국립산림과학원, 한국양봉협회, 한국한봉협회, 한국양봉농협, 산림조합중앙회 등과 공동으로 업무협약을 체결한다.
특히 협약사항을 신속하면서도 효율적으로 추진하기 위해 분야별 관계 기관과 단체의 실무자로 구성된 실무협의회를 조직해 운영하게 됨으로써 현장과 연구의 격차를 해소하고, 현장감 있는 기술 개발과 보급이 활발해 질 것으로 보인다.
또한 기후변화로 아까시나무의 개화기간이 2007년 30일에서 2017년 16일로 단축되어 새로운 밀원 개발이 시급한 상황에서 밀원식물 육성을 담당하는 산림과학원과 양봉장 인근 산림의 밀원수 조성을 맡을 산림조합중앙회가 함께해 밀원수 부족 문제가 해소될 전망이다.
아울러 낭충봉아부패병 등 꿀벌 질병에 대한 효율적 대응으로 벌꿀 고품질 안전 생산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또 양봉협회, 한봉협회, 양봉농협 등과 양봉산물의 소비자 신뢰 확보 및 신시장 개척에도 함께 노력하키로 했다.
국립농업과학원 이진모 원장은 “양봉 관련 모든 기관과 단체가 모여 양봉문제 해결에 공동대응 할 체계를 갖추었다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앞으로 이를 통해 보다 소비자에게 신뢰 받고 양봉산업 종사자에게도 실질적 도움이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박상래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