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업용수관리자동화시스템 구축에 박차
농업용수관리자동화시스템 구축에 박차
  • 박상래 기자
  • 승인 2017.09.12 18: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어촌공사 전북본부, 농업인 서비스 향상에 만전
농어촌공사 전북지역본부가 안전 영농과 광역 물관리 체계를 위해 농업용수관리자동화시스템 구축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현재 전북관내 농업용수관리자동화사업 구축현황은 수혜면적 8만9000ha의 245개 농업기반시설물에 원격감시·제어를 할수 있는 시스템이 구축 완료됐다.
한국농어촌공사 김제시, 정읍시, 고창군, 부안군 관할 농업기반시설물을 대상으로 광역화 전북 1지구 농업용수관리자동화사업을 시행 중이다.
사업내용은 4개 시군 일원에 국비예산 84억2000만원을 2020년까지 투자해 수혜면적 6,975ha의 현장 원격소 375개소(저수지 72개소, 양․배수장 165개소, 수로부 수문 138개소)를 추가 구축할 예정이다.
이번 사업을 통해 기존의 지사 단위의 중앙관리소의 정보를 최신의 ICT기술을 활용해 전북본부로 통합해 양·배수장 및 저수지, 수문 등 농업기반 시설물에 대해 원격측정, 원격제어가 가능토록 정보통신망을 추가적으로 구축한다.
농업용수관리자동화시스템(TM/TC)란 정보통신기술을 활용해 현장에 가지 않고도 한국농어촌공사 지사물관리 종합상황실에서 컴퓨터를 통해 양·배수장 및 저수지, 수문 등 농업기반시설을 원격으로 감시 및 제어하는 시스템이다.
향후 농업용수관리자동화사업을 점차 확대 설치해 물관리의 과학화 및 시설물의 효율적 관리로 농업생산성 향상 그리고 가뭄, 홍수 등 자연재해에 효율적으로 대처해 각종 재난으로부터 시설물과 농작물 보호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김준채 본부장은 “농업용수관리자동화시스템의 확대 운영으로 농업인 서비스 향상에 한층 다가서는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신속하고 정확한 업무처리 효율성 강화로 물관리 전문기관으로서의 위상을 높여 나가자”고 전했다. /박상래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