텃밭 재배하는 도시민-학생 늘어
텃밭 재배하는 도시민-학생 늘어
  • 박상래 기자
  • 승인 2017.09.12 18: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을로 접어들면서 주말농장, 가정의 옥상 등에서 소소하게 작물을 재배하면서 ‘힐링’ 즉 마음의 안정을 찾고자 하는 도시민들이 늘고 있다. 게다가 학교 텃밭을 활용한 수업의 교육적 효과는 매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농촌진흥청에 따르면 2010년 15만 명에 불과했던 도시텃밭 참여자 수는 2016년에 160만 명까지 증가해 10.5배나 늘어났다.
지난해 농진청이 발표한 ‘정원조성과 관리에 관한 의식조사’에서 응답자의 44.4%가 텃밭을 조성하는 목적으로 휴식과 마음 안정을 꼽았다.
농촌진흥청은 간단한 먹을거리 재배와 함께 휴식을 위한 공간으로 인기가 높아진 텃밭 재배를 시작한 도시민들은 지금 시기 물 관리를 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가을 텃밭엔 주로 김장용 채소 재배를 많이 한다. 배추와 무를 비롯해 김장의 재료인 갓, 쪽파 등이 주를 이룬다. 상추, 브로콜리, 양배추, 콜라비 등도 가을 텃밭에 재배 가능하다.
모종이나 종자를 심은 지금 시기엔 작물의 뿌리가 잘 뻗어나가기 위해 물 관리에 주의해야 한다.
이러한 텃밭 재배는 학교에서도 아이들 교육을 목적으로 많이 하고 있다.
농촌진흥청에서 초등학교를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 학교 텃밭을 활용한 교육의 효과에 대한 답변은 ‘매우 효과적이다’ 67%, ‘효과적이다’ 32%로, 교육효과에 대해 대부분 긍정적이었다.
또한 초등학생 대상 식물 기르기 등 치유농업 프로그램을 적용한 결과, 프로그램에 참여한 학생은 참여하지 않은 학생에 비해 욕설 등 언어폭력이 완화된 것으로 조사됐다.
더욱이 학교 텃밭‧숲 통합 프로그램을 초등학생에게 적용한 결과 창의성과 환경감수성, 자연에 대한 관심과 흥미가 높아졌고 정서적 안정에도 도움이 된 것으로 나타났다. /박상래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