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모 세대의 삶, 바라보는 자체만으로도 잔잔한 감동
부모 세대의 삶, 바라보는 자체만으로도 잔잔한 감동
  • 이종근 기자
  • 승인 2017.09.12 18: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도순씨, 사진집 포내리사람들2
무주군 포내리에서 태어나고 성장, 고향에서 보건진료소장을 맡고 있는 박도순 작가가 사진집 ‘포내리사람들. 2(윤진)’를 펴냈다.
전작인 ‘포내리사람들’이 사진이 섞인 에세이집이었다면 이번 책은 사진으로만 포내리를 이야기하는 사진집이다.
박도순 소장은 본업인 마을 보건진료소에서 만나는, 또는 의료왕진으로 각 가정을 방문, 만나는 마을 어르신들, 그리고 마을을 배경으로 펼쳐지는 풍경과 일상의 삶을 아주 소소하고 친근하게 이미지화 했다.
몇 십 년을 얼굴을 맞대고 살아온 분들인지라 전혀 숨김도 연출도 필요 없는 상황에서 그분들의 곡진한 삶을 아주 진실하게 마주한다.
사진집의 첫 파트에서는 마을 어르신들의 빛바랜 결혼사진을 꺼내 낡은 사진을 되살려 30여 점을 먼저 보여준다. 반세기가 훌쩍 지난 처녀 총각 시절의 그 사진은 마지막 파트에 나오는 늙어버린 현재의 얼굴과 대비되면서 한평생의 의미를 새겨보며 숙연해지게 만드는 시간의 힘을 보여준다.
그 세월 사이에는 봄 여름 가을 겨울이 수없이 지나가고, 계절에 순응하여 농사짓고 길쌈하며 살아가는 마을사람들의 모습이 전개된다.
이 사진집의 미덕으로 거창한 사명감을 내세우지 않더라도 부지런하고 애정이 있다면 얼마든지 자신의 마을을 다큐멘트하고 기록으로 남길 수 있다는 전례를 보여주는 모범사례라는 점을 들 수 있다.
그곳에서 오십 년 세월을 같이해온 작가가 아니라면 도저히 포착할 수 없을 순간들이 파노라마처럼 펼쳐져 감동을 준다.
사진가이고 글 쓰는 작가이기 전에 포내리와 포내리 사람들을 깊이 사랑한다는 점에서 포내리 다큐멘터리의 진정성은 이미 충분히 담보됐다.
따라서 과장 없이 전해지는 포내리 사람들의, 더 나아가 60대 이상 부모세대의 성실한 삶이 바라보는 자체만으로도 잔잔한 감동을 준다.
저자는 무주군 상곡보건소 보건진료소장으로 ‘그저 바라볼 수만 있어도’, ‘포내리 사람들’을 펴냈으며, 한국사진작가협회 회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사진공간 눈 갤러리 개관기념 초대 개인사진전, 한국사진작가협회 야생화분과 사진전(군산시 예술의전당), 한국사진작가협회 야생화분과 사진전(인사동 경인미술관) 등을 가졌으며, ‘밀리언셀러’ KBS-2TV 국민작사가 최우수상을 받기도 했다./이종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