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발전 마중물이 되겠습니다”
“전북 발전 마중물이 되겠습니다”
  • 정성학 기자
  • 승인 2017.09.12 19: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송일 전북도 행정부지사 취임
신임 김송일 전북도 행정부지사는 모든 열정을 다해 지역 발전에 이바지하겠다는 의지를 다졌다.
김 부지사는 12일 취임식을 통해 “민선 6기 결실을 맺는 시기에 중책이 맡겨져 영광스런 마음에 앞서 막중한 사명감에 어깨가 무겁게만 느껴진다”며 이 같은 포부를 밝혔다.
그는 연구개발특구 지정을 비롯해 새만금 조기 개발 국정과제 반영과 2023 세계 잼버리대회 유치 등 굵직 굵직한 도정 성과를 열거한 채 “바람이 불 때 연을 날려야 한다고 했다. 그런 상승의 기운을 계속 이어갈 수 있도록, 전라북도가 한국 속의 한국으로 대도약 할 수 있도록 마중물 역할을 하겠다”고 말했다.
또, “송하진 도지사가 최근 강조중인 ‘전북 자존시대’를 여는데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전라도 개도 천년이 되는 내년에는 전라북도의 자존심을 세우고 그 깃발도 드높이 날리는 해가 됐으면 한다”며 “청원들이 하나로 힘을 모아줄 것”을 당부하기도 했다.
한편, 취임식은 이날 오후 청원 3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도청에서 열렸다.
광주 출신인 그는 조선대부속고, 전남대 경제학과, 서울대 행정대학원을 나와 행정고시(33회)로 공직에 들어섰다. 중앙인사위 총무과장과 중앙공무원교육원 연구개발센터장, 전북도의회 사무처장과 전주시 부시장 등을 역임했다.
/정성학 기자 csh@sjb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