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과학교육원, 한국건축문화대상
전북과학교육원, 한국건축문화대상
  • 최정규 기자
  • 승인 2017.09.13 19: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과학교육원은 13일 국내 최고 권위의 한국건축문화대상의 올해 대상작(공공건축물 사회공헌부문)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한국건축문화대상은 1992년에 제정돼 26회째를 맞고 있으며 국토교통부・대한건축사협회 등이 공동 주최한다.
과학교육원은 종래 전주시 인후동에서 익산시 부송동으로 이전해 지난 5월 개원했다. 총442억원을 투입, 부지 32,752㎡, 연건평 14,547㎡(지상4층, 지하 1층)의 교육연수관 및 전시체험관을 갖췄다.
전북과학교원의 교육연수관은 물리·화학·생명과학·지구과학의 4개 첨단 실험실과 3개의 발명실, 수학체험센터, 영재교육센터, 도서열람실을 운영하고 있다. 또 전시체험관에선 유아과학관, 전통과학관, 로봇관, 에너지관, 4D체험관, 천문우주관 등 10개의 체험관에 95종의 전시 체험물을 갖추고 있다.
전북과학교육원을 설계한 ㈜길건축사무소 관계자는 "아이들의 꿈과 희망의 날개를 펴자라는 ‘은빛나래’의 의미를 담았다"며 "학생들의 과학에 대한 열정을 은하계와 우주를 향한 우주선으로 형상화해 은빛날개로 건물의 외형을 표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최정규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