익산시, 아픈 과거 딛고 새로운 미래로
익산시, 아픈 과거 딛고 새로운 미래로
  • 임규창 기자
  • 승인 2017.09.14 19: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월 11일, 이리역 폭발사고 40주기 추모행사

익산시(시장 정헌율)가 오는 11월 11일, 이리역 폭발사고 40주기를 맞아 익산역 광장에서 추모행사를 개최한다.



지난 1977년 11월 11일 발생한 이리역 폭발사고는 우리나라 철도역사상 가장 큰 사고로 당시 역 주변에 있던 많은 시민들이 희생되고 시 전체가구의 70%가 파손되는 등 많은 피해가 발생했다.



이번 추모행사는 ‘치유 40년, 미래 40년!’이라는 주제로 40년전 발생한 아픈 과거의 기억을 상처를 치유하고 미래 40년의 비전을 제시하는 등 시의 발전을 도모하기 위해 기획되었다.



주요 행사에서는 희생된 분들을 기리는 헌화와 추모식, 희생자들의 넋을 달래줄 추모 공연이 마련됐으며, 익산시의 새로운 미래 40년을 만들기 위한 비전 선포, 폭발사고 당시와 현재의 발전상을 한눈에 볼 수 있는 사진전 등이 펼쳐질 계획이다.



또한 각계각층의 많은 시민들이 참여하는 시민합창단은 시민 화합할의 무대를 연출하며 이번행사의 피날레를 장식할 예정이다.



익산시 관계자는 “이번 행사는 안타깝게 돌아가신 분들을 추모’함은 물론 익산의 미래비전’을 제시하는 중요한 자리이다.”며, “이 두 주제를 잘 담아낸 행사가 되도록 철저히 준비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이번 행사의 피날레를 장식하는 시민합창단은 익산시에 거주하는 시민이면 누구나 신청 가능하며, 모집 기간은 9월11일부터 9월 25일까지로 참여를 원하는 시민은 익산문화재단 추모행사 담당자에게 신청하면 된다./익산= 임규창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