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24 화 18:07
> 사설·칼럼 > 온누리
     
[온누리] 전북 도민의 노래
2017년 10월 10일 (화) 이종근 문화교육부 부국장 jk7409@sjbnews.com
   
 
   
 
갈재 정상은 암벽을 깎아 만든 길로, 정읍과 장성을 연결한다. 이곳엔 장성부사 홍병위가 ‘갈재 고개를 넓히고 고개를 낮추어 길을 만들어 영원히 잊지 않고 기리자’는 영세불망비가 자리하고 있다. <신증동국여지승람> 전라도 장성현에 따르면 ‘갈재는 위령(葦嶺) 노령(蘆嶺)이라고도 하며, 현 북쪽 30리에 있으니, 요해(要害)의 땅이다’라고 기록되어 있다. 한자 위(葦)와 노(蘆), 두 글자는 갈대를 가리키는 바, 이들이 많아서 불리워 진 것 같다.
입암산과 방장산의 협곡을 잇는 갈재는 삼남대로가 지나는 길목이다. 도적들이 많아 나그네들이 한데 모여 가거나, 또는 극락원(極樂院), 연화원(蓮花院), 미륵원(彌勒院) 등 원(院)에서 쉬면서 안전하게 길을 건넜다.
‘노령에 피는 햇살 강산은 열려 금만경 넓은벌에 굽이는 물결 복되라 기름진 땅 정든 내 고장 억만년 살아나갈 정든 내 고장(1절), 인정도 아름다운 마한 옛터에 한 송이 무궁화로 피어난 겨레 차림도 새로워라 피는 새 살림 새 희망 새 광명에 피는 새 살림(2절), 삼백만 도민들아 모두 나서라 빛나는 민주문화 이 땅에 심어 힘있게 보람있게 복되게 살려 대한을 대한으로 복되게 살려(3절)’
‘전북 도민의 노래'를 알고 있는가. 노래는 모두 3절로 구성, 각 절마다 ‘깃발을 울려라 힘을 빛내라 밝아오는 내 나라 우리 대전북’이란 후렴으로 구성돼 있다. 이는 15대 김인지사때인 1962년 10월 27일 제정됐으며, 김해강이 작사를, 김동진이 작곡을 했다. 이를 통해 전북 도민의 결집 및 응집을 이루기 위한 하나의 범도민 운동으로 확산하자는 메시지다. 당시엔 전북도청과 시군 지자체 공무원들이 오전 6시 기상과 함께 운동장 등에 모여 도민의 노래에 맞춰 아침 체조를 가진 것으로 알려져 있다.
필자는 가사를 제대로 외우지 못해 학교나 관공서에서 스피커를 통해 이 노래가 나오면 따라서 흥얼거리는 정도였다. 다만 3절 첫 소절이 “삼백만 도민들아 모두 나서라”로 시작하는 것만 기억하고 있다. 김해강선생은 인구가 계속 늘어날 것으로 추정하고 후손들을 위해 넉넉하게 “3백만 도민들아”라고 표현했을 터이다.
1983년 22대로 부임한 심재홍지사가 어느 날 기자들과 술자리를 같이한 자리에서 ‘전북 도민의 노래’를 3절까지 힘차게 부르는게 아닌가. 경기도 출신인데다 부임한지 얼마되지 않은 지사가 도민의 노래를 모두 불러 놀랬다고 한다. 이후 1981년 10월 25일 조례로 제정, 오늘날 도민의 날이 됐다. 다시 노령에 뜨거운 햇살에 피는 날이 올까. 노랫말처럼 억만년 살아 나갈 정든 내 고장에 깃발을 올려야 하리라. 갈재의 꽃무릇이 오늘따라 더없이 붉디붉다./이종근(문화교육부 부국장)
이종근 문화교육부 부국장의 다른기사 보기  
ⓒ 새전북신문(http://www.sjb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고충처리인기사제보제휴안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발행소:전라북도 전주시 덕진구 백제대로 728번지 새전북신문 | 대표전화:063-230-5700 | 구독안내:063-230-5712
제호:SJBnews | 등록번호:전라북도 아00058 | 등록일자:2012년 03월13일 | 발행·편집인:박명규 | 청소년보호책임자:오성태 | 종별:인터넷신문
주식회사 에스제이비미디어는 새전북신문의 자회사입니다.
Copyright 2006 새전북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PSUN@sjb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