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지연금 사업 농업인에 꾸준한 호응
농지연금 사업 농업인에 꾸준한 호응
  • 박상래 기자
  • 승인 2017.10.10 2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림축산식품부와 한국농어촌공사에서 시행하고 있는 ‘농지연금 사업’이 농업인에게 꾸준한 호응을 얻고 있다.
전라북도 김제의 신모씨 농가는 농지보유자인 신씨가 농지연금을 받고 그의 부인인 정씨는 공사에서 시행하는 장기임대차 사업을 통해 소득을 보장받을 수 있었다.
농어촌공사 전북지역본부가 발표한 9월 말 현재 농지연금 가입건수는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48.6% 늘어난 214건으로 집계됐다.
농지연금은 만 65세 이상이고 영농 경력이 5년 이상이면 누구나 가입이 가능하다. 특히 연금 가입 후에도 고령농업인이 직접 경작도 가능하고, 임대도 할 수 있어 추가 소득을 얻을 수 있는 장점이 있다. 또한 자손에게 가업을 상속하는 등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어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2011년 세계 최초로 출시한 농지연금은 농촌의 고령농업인에 대한 사회안전망 구축은 물론, 후계농업인을 육성하기 위한 제도로, 출시 이후 연 평균 12%의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김준채 본부장은“농촌은 고령화와 마을인구 감소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공사는 체계적인 농지관리를 통해 창업농부터 은퇴농까지 농업인의 생애주기에 따라 맞춤형 농지지원 체계를 마련해 후계농 육성 등 농업생산구조 개선과 농촌소득 향상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농식품부와 농어촌공사는 이외에도 농지규모화, 경영이양직불, 매입비축, 경영회생, 경영이양직불사업 등을 추진하고 있다. 농지연금과 관련된 자세한 내용은 농지연금 홈페이지(www.fplove.or.kr)와 공사 블로그(blog.naver.com/krcpolicy), 대표전화(1577-7770)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박상래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