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과 영상으로 만나는 전주-남원-당진 무형유산
사진과 영상으로 만나는 전주-남원-당진 무형유산
  • 이종근 기자
  • 승인 2017.10.11 18: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 교동아트미술관, '움직임과 고요, 동정動靜' 사진전
문화재청 국립무형유산원(원장 직무대리 김정남)은 11일부터 22일까지 전북 전주시의 교동아트미술관에서 지역 무형유산을 주제로 한 <움직임과 고요, 동정動靜> 사진전을 개최한다.
올해로 3주년을 맞이하는 ‘올해의 무형유산도시’ 사업을 위함이다. 국립무형유산원은 ‘올해의 무형유산도시’ 사업을 2015년 충남 당진시를 시작으로, 2016년 전북 남원시, 2017년 전북 전주시에 이르기까지 매년 지역 무형유산의 목록조사를 통한 자원을 확인하고, 사진으로 기록하는 작업을 진행했다. 그 과정을 통해서 당진시 24종목, 남원시 26종목, 전주시 23종목의 신규 무형유산을 발굴하였다.
이번 사진전은 당진시, 남원시, 전주시의 숨어 있는 무형유산의 가치를 높이고 지역민의 삶 속에 녹아 있는 순간의 기록을 만나보는 자리다.
이 세 도시에서 발굴한 지역 무형유산 중에서 관계전문가 심사로 13종목을 선정하여 이들이 연희되고 전승해온 생생한 현장을 담은 47점의 사진을 관람객에게 공개한다.
당진시는 ‘2015년 올해의 무형유산도시’로, 충청도와 경기도를 잇는 거점도시로 바다와 땅의 풍요로움을 담은 무형유산으로 가득하다. 이번 사진전에는 용대기, 용기, 장목기 등으로 불린 당진의 농기와 농기문화, 만선(滿船)을 이루고 돌아오는 어부들이 뱃전을 두드리며 기쁨을 담아 부른 배치기 소리, 한국 천주교 전통이 만들어낸 독특한 무형유산으로 우리 전통 음악 어법으로 구성된 천주교 상장례 노래 등을 사진으로 선보인다.
‘2016년 올해의 무형유산도시’인 남원시는 국가무형문화재 제5호 판소리의 다섯 마당 중 하나인 ‘춘향가’의 탄생지로, 예부터 무형유산의 보고로 알려진 곳이다. 이번 사진전에는 연고 없이 홀로 죽은 이들을 마을에서 공동으로 제사 지내는 관행인 외돌이제사, 남원 괴양리에서 매년 백중(음력 7월 보름날) 행사 때 지네의 해를 막기 위해 펼치는 삼동굿놀이, 남원의 방구부채를 소개한다.
‘2017년 올해의 무형유산도시’로 선정된 전주시는 음식 문화가 발달해 있으며 예향(藝鄕)의 도시로도 불리는 맛과 예술의 고장이다. 이번에 전당리 백중술멕이, 전주국궁, 전주대장장이, 전주대사습놀이, 전주폐백음식, 부채도배, 여성농악 등 7종목의 모습이 사진으로 공개된다.
관람객들은 사진 속 무형유산을 보며 우리나라 지역 무형유산의 중요성과 의미, 가치 등을 느낄 수 있을 것이다. 또한, 사진전에는 전주의 여성농악을 포함한 총 13종목의 지역 무형유산을 영상으로도 소개한다. 무형유산도시의 지역별 특색을 종합적으로 담아 제작한 영상은 입체성을 강조하기 위해 전시장 벽면의 삼면에 스크린으로 띄워 관람객은 무형유산을 눈앞에서 보는 듯한 느낌을 받을 수 있을 터이다.
사진전과 영상 관람은 무료이며, 더 자세한 사항은 국립무형유산원 누리집(www.nihc.go.kr)이나 전화(280-1525)로 문의하면 안내받을 수 있다./이종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