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궁과 왕릉 가득 채운 가을 만나러가요
고궁과 왕릉 가득 채운 가을 만나러가요
  • 이종근 기자
  • 승인 2017.10.12 18: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화재청, 단풍 예상 시기-행사 선보여
문화재청은 모든 국민이 아름다운 문화유산과 함께 가을로 가득한 4대 궁과 종묘, 조선왕릉, 현충사‧칠백의총‧만인의총을 즐기고 누릴 수 있도록 단풍 예상 시기를 소개하고 다양한 가을 행사를 선보인다.
올해 4대궁과 종묘, 조선왕릉, 유적지 내 가을 단풍은 오는 20일을 시작으로 11월 20일까지 절정을 이룰 것으로 예상되며, 이 기간에 4대궁과 종묘, 조선왕릉 등을 찾으면 시차를 두고 오색빛깔로 곱게 물든 단풍의 풍치를 만끽할 수 있다.
특히, 조선 9대 왕 성종을 모신 조선왕릉 선릉(宣陵, 서울시 강남구)과 덕수궁은 오후 9시까지 항상 개방해 도심의 야경과 어우러진 특별한 단풍 절경을 만날 수 있다.
아울러 단풍 기간 중 궁‧능과 유적지를 찾는 관람객들이 즐길만한 각종 문화행사도 마련된다. 먼저 궁궐에서는 ▲ 경복궁 수정전 일원에서 전통음악 공연을 볼 수 있는 「고궁음악회」(~30)가 펼쳐지며, ▲ 창덕궁 후원에서는 따스한 가을햇살 아래 독서 삼매경에 빠질 수 있는 「창덕궁 후원에서 만나는 한 권의 책」(17~11.12) 행사가 진행된다. ▲ 창경궁에서는 매주 토·일요일마다 조선 21대 왕 영조 시대의 궁궐 일상모습을 재현하는 「궁궐 일상을 걷다」(~29) 행사가 계획되어 있다.
그리고 ▲ 종묘에서는 가을에 지내는 종묘의 큰 제사인 「종묘 추향대제」(11.4)가, ▲ 조선왕릉 서오릉에서는 덕종(성종의 아버지, 추존왕)비 소혜왕후(인수대비)의 삶을 그린 공연 「서오릉, 가을愛 공연」(28)이 진행된다. 세종대왕 영릉(英陵)에서는 ‘세종대왕릉 왕의숲길 음악회’(28)가 관람객을 맞이할 예정이다.
행사에 참여를 원하는 사람들은 4대궁과 종묘의 휴무일을 참고하여 방문하면 되고, 더 자세한 사항은 4대 궁과 종묘, 조선왕릉, 현충사, 칠백의총 누리집을 참조하거나, 전화로 문의하면 된다./이종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