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교과서 국정화 여론조작 조사결과 한계 있어, 국감에서 밝혀야
역사교과서 국정화 여론조작 조사결과 한계 있어, 국감에서 밝혀야
  • 강영희 기자
  • 승인 2017.10.12 18: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회 유성엽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장(국민의당 정읍·고창)은 역사교과서 국정화 의견서 조작 혐의에 대해 국정감사에서 반드시 배후를 밝혀내야 한다고 주장했다.
유 위원장은 12일 국정감사 시작과 함께 “역사교과서 국정화 진상조사단의 이번 조사 결과를 환영한다”면서 “당시 조작 혐의에 대해 국회에서 수차례 지적하고 진상요구를 했음에도 불구하고, 2년이라는 시간이 지나고 정권이 바뀌어야지만 진상이 밝혀지는 이런 작태가 다시는 반복 되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또한 “이번 조사결과를 통해 국정화 의견서가 조작된 혐의가 발견되었으나 당시 4만여장을 차떼기로 접수하면서 교육부 공무원들이 미리 알고 대비한 경위와 구체적으로 검수과정이 적법하게 이루어졌는지 여부에 대해서는 확인하지 못했다” 며 “당시 대기명령을 내린 것으로 알려진 교육부 고위공무원이 누구를 통해 찬성 의견서 도착을 사전에 연락 받았는지와 의견서 제출한 시민단체 대표 및 자금흐름 등을 조사하면 배후를 확인할 수 있다” 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이번 국정감사를 통해 교육부의 조직적 협조와 은폐 혐의를 확인하고, 의견서를 제출한 시민단체를 철저히 조사해야 한다. 청와대나 국정원 등 국가기관이 조작에 연루되었는지 여부를 밝혀내야 할 것” 이라고 재차 강조하였다. /서울 = 강영희기자 kang@sjb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