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강선 피앤 대표, 도체육회에 기부금
정강선 피앤 대표, 도체육회에 기부금
  • 공현철 기자
  • 승인 2017.10.12 19: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피앤(정강선 대표이사)는 전라북도 꿈나무선수 육성을 위해 전라북도체육회에 기부금 1,000만원을 전달했다.
정강선대표는 고창출신으로 1998년에 (주)피앤을 설립했다. 그는 과거 전라일보체육부 기자로 활동하며 전북체육에 남다른 애정을 갖고 있었으며, 2015년에도 꿈나무선수 육성지원 기부금으로 1,000만원을 기탁했다. 결손 가정과 학생 우수선수 25명을 선정해 장학금을 전달하는 등 전북체육 발전에 지원을 아끼지 않았다.
이번에 전달받은 기부금은 전북의 우수꿈나무선수들에게 장학금으로 전달할 예정이다.
정강선 ㈜피앤 대표이사는 “앞으로도 전북의 꿈나무선수들에게 더욱더 관심을 갖고 발전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공현철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