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민이 지키는 전통 `달이실 합굿축제 ’
주민이 지키는 전통 `달이실 합굿축제 ’
  • 염재복기자
  • 승인 2017.11.13 19: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완주 비봉면, 올해로 10회 맞아… 15일 달이실 공원서 개최
고려·조선 시대의 무신 류습 장군의 묘가 조성된 완주 비봉면 내월리에서 류습 장군의 개선행렬이 재현된다.

13일 완주군 비봉면은 오는 15일 오전 10시 내월리 5개마을 달이실합굿축제추진위원회와 달이실풍장패가 공동으로 주관하는 ‘제10회 달이실 합굿축제’를 비봉면 달이실 공원에서 연다고 밝혔다.

달이실은 내월리의 옛 이름으로 류습장군은 세종 원년 대마도 정벌에 참여한 좌군도 절제사를 지냈다. 류 장군의 묘가 조성된 내월리 주민들은 이를 기리기 위해 매년 류습장군의 개선행렬을 재현해 오고 있다.

특히 올해는 10회째를 맞이해 대마도를 정벌한 류습장군 개선행렬과 세종대왕 교지하사 전수식 재현, 두레 풍물패 합굿, 귀농귀촌인들과 함께하는 지역주민 음식 나눔행사 등이 풍성하게 열릴 예정이다.

또 내월리 주민의 전통인 두레 풍물 겨루기 대회에서는 비봉, 화산, 봉동, 용암, 누리 풍물단 등 5개팀이 참여해 합굿경연대회를 실시, 볼거리를 제공한다.

이날 행사에는 박성일 군수 및 기관단체장, 지역주민 등이 참여할 계획이다.

조재홍 달이실합굿축제추진위원장은 “소규모 지역축제가 10회 동안 이어져오기가 쉽지 않은데 지역주민들이 힘을 합해 지역전통행사를 꾸준히 열고 있다”며 “잊혀져가는 전통문화 행사를 되새길 수 있도록 지역민뿐만 아니라 많은 분들이 찾아와 같이 즐겨줬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완주=염재복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