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산문화원, 춘고 이인식 선생 재조명
군산문화원, 춘고 이인식 선생 재조명
  • 채명룡 기자
  • 승인 2017.12.05 18: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국독립을 위한 애국정신과 교육자로서 인재양성을 했던 애국지사 춘고 이인식선생의 삶을 재조명하고 군산정신을 찾아 구심점을 세우는 토대가 마련된다.
군산문화원(원장 이진원)은 오는 14일(목) 오후 3시부터 군산리츠프라자호텔에서 ‘애국지사 춘고 이인식선생의 역사적 재조명’을 주제로 심포지엄을 개최한다.
이날 이인식선생 기념사업회 송봉규 상임고문이 발제자로‘애국지사 춘고 이인식 선생의 위대한 업적 고찰’ 그리고 군산중앙고 김두헌교사가 ‘이인식의 독립운동과 교육 활동’이라는 제목으로 주제발표를 할 예정이다.
또 좌장은 이진원 군산문화원장이 나서며 김양규 군산문화원 향토사연구소장, 황현택 군산평생교육원장, 정선만 임피중학교 교장, 강경창 전라일보 기자가 토론자로서 참여한다.
이진원원장은 “춘고 이인식 선생은 자신의 재산도 가정도 바쳐가면서 구국의 선구자로서 가시밭길을 걸었다”면서 “선생의 고귀한 정신을 재조명하는 자리에 시민 여러분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춘고 이인식선생은 1901년 10월 22일 군산시 임피면 읍내리 당시 옥구지방의 거부 이태하씨의 3남 2녀 중 3남으로 태어났으며 1919년 3월 1일 보성고보 대표로서 파고다 공원에서 독립선언문을 낭독 독립운동에 대한 발전적 협의를 하다 체포돼 10개월의 징역을 언도받고 서대문형무소에서 옥고를 치렀다.
또한 1920년 출감 후 25만여 평의 토지를 정리, 독립운동 자금으로 당시 거금인 팔천원을 헌납했으며 임피중학교 교장으로서 인재양성 등에 공로를 인정받아 1962년 건국훈장 독립장을 받았고 1963년 3월 25일 별세했다./군산=채명룡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