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안 동향면, 생활여건 취약지역 개선
진안 동향면, 생활여건 취약지역 개선
  • 양병채 기자
  • 승인 2017.12.07 18: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안 동향면이 농어촌 취약지역 생활여건 개선사업에 막바지 박차를 가하고 있다.
농촌 취약지역 생활여건 개선사업은 2015년 9월 농림축산식품부로부터 시행계획을 승인받아 금년 말까지 약 37억원이 투입돼 동향면 대량리 상‧하향지마을 주민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해 새뜰마을사업이 추진되고 있다.
새뜰마을사업은 생활여건이 취약한 소외지역 주민들의 삶의 질을 향상시키고 취약지역 주민의 기본적 생활수준을 보장하기 위해 안전, 위생 등 생활 인프라 확충과 주거환경 개선을 목표로 슬레이트 지붕개량, 빈집철거 등 주택정비와 경관‧기반시설 정비, 공동이용시설 리모델링 등이 이뤄지고 있다.
동향면 추진위원회는 지금까지 원활한 사업 진행을 위한 2차례의 선진지 견학과 20여 차례 추진위원회 및 주민설명회를 통해 주민주도의 사업이 순조롭게 추진하고 있으며, 12월말 완공 예정이다.
전을기 동향면장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