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수군, 신규 국가예산사업 2,236억원 확보
장수군, 신규 국가예산사업 2,236억원 확보
  • 유기종 기자
  • 승인 2017.12.07 19: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수군은 2018년 신규사업 국가예산으로 총 51건의 사업이 확정돼 국도비 2,236억원을 확보했다고 7일 밝혔다.
이는 내년도 추진하게 될 국고사업과 국책사업, 기관유치 등의 사업을 총괄한 규모이며 전년(2,011억원)대비 225억원을 더 확보하는 성과를 거뒀다.
주요사업으로는 △장수~임실 국도 13호선 건설사업(1,624억원) △동화지구 하천재해 예방(218억원) △일반농산업촌 개발사업(2개면·1권역·5마을, 192억원)과 내년도 기관유치에 확정한 전라북도 소방안전타운(142억원) △관광분야의 방화동 노후기반시설 정비(19억원) △남덕유산 관광개발(6억원) 등이다.
이밖에도 농식품부 소관의 말산업 특구 신규지구 조성사업이 반영된바 있어 내년도 공모에 참여해 장수군을 주축으로 전북도 말산업 활성화계기도 마련했다.
한국희 기획조정실장은 “장수군은 상하수도, 장수~장계간 국도건설 등 대규모 사업들이 올해 조기 확보돼 전년대비 확보예산이 감소할 것으로 평가받아 왔다”며 “국회단계 증액을 건의한 장수~임실 국도건설과 동화천 재해예방과 같은 대규모 사업을 확정해 전년보다 우수한 성과를 거뒀다”고 말했다.
특히 국회 예결위원으로 활동한 안호영 (무진장, 완주) 의원의 노력이 결정적인 도움이 됐다고 밝혔다.
최용득 군수는 “이번 성과는 전북도와 정치권의 역할이 주요했던 만큼 앞으로도 긴밀한 협조체계를 구축해 나갈 계획이다”며 “어려운 여건임에도 예산확보에 주력해온 우리군의 노력이 결실을 맺어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장수=유기종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