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실운영 골프장 회원주주제로 전환하라"
“부실운영 골프장 회원주주제로 전환하라"
  • 공현철 기자
  • 승인 2018.02.12 19: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상대책위원회, 의도적인 부실 경영으로 수백억원 재산피해 주장
골프장 인수 과정부터 각종 비리 의혹 철저한 진상조사 촉구
대표 “불법 사실 없고, 경찰 수사에서도 혐의 없음으로 종결" 반박

전북 지역 한 골프장 대표가 의도적인 부실 경영으로 회원들에게 수백억원 재산피해를 입혔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골프장 인수 과정부터 각종 비리가 있었다며 해당 대표 구속수사와 함께 회원지주제로의 전환을 촉구하고 있다.
12일 비상대책위원회에 따르면 A대표는 2010년 B골프장을 인수하면서 자금을 자회사가 빌려 지급하도록 한 뒤 자회사를 폐업해 150억원의 손실을 끼쳤다는 의혹을 사고 있다. 관련법은 개인자금으로 인수하도록 규정하고 있지만 A대표는 5억원 가량만 개인자금으로 지급했을 뿐 회사자금을 사용해 골프장을 인수했다.
또 2010년 경기 지역 골프장을 인수하는 과정에서 A대표가 소유한 전북 지역 C골프장 회원권을 담보로 인수자금을 대출받아 지급하고 해당 금원을 상환하지 않아 횡령 의혹도 있다.
일련의 의혹과 관련해 현재 전주지검에서 업무상 횡령 등 혐의로 수사가 진행 중에 있다.
이들은 “A대표는 골프장을 인수한 뒤 부실 경영으로 재무상황을 악화시켰다. 회생신청을 통해 부실경영에 대한 책임은 회원들에게 떠넘기고 있다. 피해 규모만 해도 수백억원에 달 할 것으로 추정된다”면서 A대표에 대한 철저한 진상조사 촉구했다.
이에 대해 A대표는 “B골프장을 인수하는 과정에서 불법, 위법 행위는 없었다”고 반박했다.
A대표는 “인수과정에서 금융기관으로부터 160억원 상당을 탕감 받았고 자회사를 통해 대출받은 일은 없다”며 “경찰 수사에서 혐의 없음으로 종결된 바 있고 검찰 수사도 마무리 단계에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B골프장 회원권은 10만원에서부터 4억원에 판매됐고, 회원 규모는 1,600여명에 달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한편 골프장에 150억 여 원의 손실을 끼친 혐의로 A대표에 대한 구속영장이 청구됐지만 최근 기각됐다.
당시 법원은 “회사 인수 과정에서의 있었다던 불법 혐의에 대해서는 다툼의 여지가 있고 채무 변제 의지가 있어 보이는 점 등을 고려해 기각했다”고 설명했다. /공현철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