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M 군산공장 폐쇄에 대한 군산지역 각계 대책 요구
GM 군산공장 폐쇄에 대한 군산지역 각계 대책 요구
  • 채명룡 기자
  • 승인 2018.02.13 21: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산상공회의소, 전북과 군산 경제를 위한 정부 대책 강조

GM군산공장 폐쇄와 관련해 정부차원의 대책 마련과 군산공장의 회생 방안 및 산업구조 변경 등 지역 경제살리기에 시민들이 한목소리를 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그동안 GM군산공장과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 폐쇄 사태에 적극 대응하지 못한 군산시와 정치권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가 더해져 있어 눈길이다. 
군산상공회의소 김동수 회장은 13일 보도자료를 통해 “지엠은 전북과 군산지역 경제와 5만여 가족의 생계가 걸려있는 군산공장 폐쇄 방침을 즉각 철회하고, 정부는 한국지엠 군산공장 회생방안을 당장 마련하라”고 요구했다. 
또한 “정부는 군산공장 회생방안이 마련되어야 5만여 지엠가족과 전북과 군산 지역경제를 붕괴로부터 보호할 수 있다."면서 즉각적인 대책 마련을 주장했다.
정치인들의 요구도 거세지고 있다. 군산시의회 김경구 부의장을 비롯한 서동완 시의원 등은 지엠 군산공장을 회생시키기 위해서는 정부 주도의 회생 방안이 우선되어야 하지만, 어려울 경우 3자 매각이 정부 주도로 이뤄져야 한다고 한 목소리를 냈다. 
김경구 부의장은 “3자 매각은 경쟁력 있는 군산공장의 미래를 감안할 때 기능성 있는 대안”이라면서, “군산공장이 스스로 일어설 수 없을 경우 정부가 대안을 모색해 달라는 뜻”이라고 했다. 
서동석 박사(무소속 군산시장 출마)도 보도자료를 통해 ‘한국지엠 사태 해결을 위한 범시민대책위 구성’을 제안했다.
서동석 박사는 ‘정치권 정쟁 중단과 군산의 각계를 망라한 대책 기구 구성’, ‘GM군산공장의 공개매각을 통한 자구방안 마련’, ‘국가공단 산업구조 개편’ 등의 내용을 주장했다./군산=채명룡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