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공 전북본부, 설 연휴 특별교통대책반 운영
도공 전북본부, 설 연휴 특별교통대책반 운영
  • 김종일 기자
  • 승인 2018.02.13 21: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익산 장수간 익산분기점, 호남지선 논산나들목 임시 감속차로 연장

한국도로공사 전북본부는 14일부터 18일 설 연휴 특별교통대책기간으로 정하고 고객이 안전하고 편안하게 고향에 다녀올 수 있도록 교통소통관리 강화, 휴게소 고객서비스 향상, 신속한 교통정보제공 등을 골자로 하는 특별교통대책을 시행한다. 
이번 설 연휴 기간 하루 평균 고속도로 이용차량은 전북권은 하루 평균 약 31만대로 전년대비 2.4%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며 설 당일 42만대로 최대가 될 것으로 예측된다.
귀성 연휴기간이 짧아 평균 소요시간은 서울→전주 5시간 30분으로 지난해보다 30분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며 귀경은 전주→서울 4시간 50분으로 지난해와 비슷할 것으로 예측된다.
이번 설 연휴에도 고속도로 통행료 면제가 시행된다. 
면제 대상은 오는 15일부터 17일로 잠깐이라도 고속도로를 이용하는 모든 차량이며 이용방법은 평상시와 동일하다.
일반차로는 통행권을 뽑고 도착 요금소에서 제출, 하이패스 차로는 단말기에 카드를 넣고 전원을 켜둔 상태로 통과하면 된다.
한국도로공사 전북본부는 다양한 교통관리기법을 현장에 적용해 정체를 해소하고 교통흐름을 원활하게 할 계획이다.
먼저, 익산장수선 익산분기점과 호남지선 논산나들목 진출램프 감속차로를 연장해 진출차량을 신속히 처리하고 본선 정체를 완화할 예정이다. 
또 서해안선 동서천분기점~군산나들목 구간에 승용차 임시갓길차로를 운영, 본선 통행속도 증가를 도모하고 본선 진입교통량 조절을 위해 국도우회 안내간판 설치 등 교통수요조절 방안을 시행할 예정이다.
15~18일 서해안선 동서천분기점 부근에서 승용차 전용 임시갓길차로 운영 구간 화물차 주행 및 지정구간 외 갓길 주행 등을 단속하기 위한 드론을 운영할 예정이다.
설 연휴 휴게소 직원화장실 개방 및 임시화장실을 추가로 운영(130칸)하고 모든 졸음쉼터에 화장실을 설치(29개소 90칸)해 화장실 부족으로 인한 불편함이 없도록 할 예정이다.
14일에는 익산지방국토관리청 등 6개 교통안전유관기관이 참여하는 ‘전좌석 안전띠 착용’캠페인을 전북관내 6개 휴게소에서 동시 실시할 예정이다.
한국도로공사 전북본부 관계자는 “운전자들에게 장거리 운전에 대비해 출발 전 날씨 및 교통정보 확인, 차량점검 및 쓰레기봉투 준비와 더불어 전 좌석 안전띠 착용 등 안전운전을 당부한다”고 말했다.

김종일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