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안군, 설 맞이 농특산물 홍보 판매행사 큰 성과
부안군, 설 맞이 농특산물 홍보 판매행사 큰 성과
  • 고병하 기자
  • 승인 2018.02.20 19: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안군이 설명절 맞이 농특산물 홍보 판매행사를 통해 1억 3000여만원의 실적을 기록하는 등 큰 성과를 보였다.

실제 부안군은 부안을 대표하는 직거래사업단 주산사랑 등 10개 참여 업체와 함께 지난 5일부터 14일까지 서울특별시 동대문구·구로구·양천구,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대전정부청사, 전주예수병원 등에서 열린 설맞이 직거래 장터에 참여해 부안군 대표 농특산물을 알리는 판촉행사를 적극적으로 추진했다.

특히 부안군 전 직원이 참여해 자매결연도시와 향우회, 기업체, 유관기관 등을 대상으로 부안군 농특산물 홍보 판매운동을 전개했다.

그 결과 젓갈류, 버섯류, 레드향 등 부안군 대표 농특산물을 생산하는 10개 업체가 직거래 장터에 참여해 3000여만원의 판매실적을 보였다.

또 부안군은 모든 직원이 직접 발로 뛰며 자매결연도시, 향우회, 기업체, 유관기관, 귀성객 등을 대상으로 부안참뽕, 천년의 솜씨, 곰소젓갈 등 부안군 농특산물의 우수성을 널리 홍보해 9000여만원의 판매성과를 기록했다. 

이와 함께 서울특별시 사랑의 교회가 설명절을 맞아 한과선물세트 250세트(1000만원 상당)를 대량 구매했다. 

사랑의 교회는 지난 2016년부터 4600여만원 상당의 부안군 농특산물을 꾸준히 구입하는 등 부안군 농특산물 판매에 큰 도움을 주고 있다.
/부안=고병하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