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지은 정무비서 향한 의혹, 합의 하에 성관계한 것이 아니냐? "동등한 관계 부정"
김지은 정무비서 향한 의혹, 합의 하에 성관계한 것이 아니냐? "동등한 관계 부정"
  • 온라인뉴스팀
  • 승인 2018.03.06 09: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JTBC '뉴스룸'
사진 = JTBC '뉴스룸'

 

안희정 충남도지사의 정무비서 김지은 씨가 '미투운동'에 합류했다.

5일 방송된 JTBC '뉴스룸'에 출연한 김지은 정무비서는 그동안 안희정 충남도지사에게 수차례 성폭행을 당했다고 고백했다.

이날 김지은 정부비서는 "안희정 지사의 수행비서를 맡은 작년 6월부터 4차례 성폭행과 함께 수시로 성추행을 당했다"라며 "인터뷰 이후 저에게 다가올 수많은 변화들, 충분히 두렵다. 그러나 저에게 가장 두려운 것은 안희정 지사"라고 전했다.

이어 김지은 정무비서는 "방송을 통해 국민들에게 보호받고 싶다"고 말해 시선을 끌었다.

한편 일각에서는 김지은 정무비서를 향한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바로 그가 안희정 지사와 합의 하에 성관계 한 것이 아니냐는 것이다.

이에 대해 김지은 정무비서는 단호한 입장을 전달해 눈길을 모았다.

'뉴스룸'을 통해 김지은 정무비서는 "저는 지사님이랑 합의하고 하는 사이가 아니다"라며 "상사이고 따라야 하는 사이다. 동등한 그런 관계 아니다"라고 털어놔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