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GM군산공장, 외투지역 협상과정서 살려내야
[사설] GM군산공장, 외투지역 협상과정서 살려내야
  • 새전북 신문
  • 승인 2018.03.13 19: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산공장 임직원 60%가량 희망퇴직
정부과 GM간 협상에도 배제될 가능성 높아

GM이 곧 인천과 창원공장을 외투지역으로 신청할 방침으로 알려졌다. 
이들 공장에 대한 투자계획서도 함께 낼 것으로 보인다고 한다. 이들 지역 공장을 외투지역으로 지정받으려는 계획이 분명해 보인다. 
현행법상 GM과 같은 제조업체가 미화 3,000만 달러 이상, 우리 돈 300억 원 이상 투자할 때만 개별공장을 외투지역으로 지정받을 수 있다고 한다. 
산업부도 “조만간 인천시와 경남도를 거쳐 외투지역 지정 신청서가 공식 접수되면 그 적정성을 면밀히 검토해 지정 여부를 결정하게 될 것 같다”는 입장인 모양이다. 외투지역으로 지정되면 7년간 법인세와 소득세가 면제된다. 
이후 3년간 추가로 매년 50%씩 감면되는 등 다양한 혜택이 주어진다. 이런 혜택이 주어지면 새로운 투자도 하고 부평과 창원공장은 살리겠다는 의도다. 
하지만 군산공장에 대한 외투지역 신청계획은 없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군산공장에는 신규 투자계획이 없다는 의미다. 외투지역 신청이 없다는 건 정부와 GM간 협상에서도 군산공장은 배제될 가능성이 높다는 의미다. 
이미 밝힌 대로 군산공장을 오는 5월말 문을 닫겠다는 계획이 확고해 보인다.
신규투자계획에 한 가닥 희망을 가졌던 군산공장 회생이 사실상 물 건너가는 것 아닌지 걱정이다. 
따라서 정부의 적극대응이 요구되는 시점이다. GM과의 협상과정에서 군산공장을 존치하도록 가능한 모든 수단을 써야 한다는 뜻이다. 
군산은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 폐쇄에 이어 GM공장마저 예정대로 문 닫을 경우 그야말로 지역경제가 파탄날 지경이다. 이미 군산공장 임직원의 60%가량이 희망퇴직을 신청한 상태다. 
협력업체와 협력업체 직원들도 사실상 일자리를 잃은 상태다. 
따라서 신규투자와 외투지역 지정에 한 가닥 희망을 걸고 있는 시민들에게는 실망이 아닐 수 없다. 
GM은 적자가 누적돼 문을 닫을 수 밖에 없다고 내세우고 있지만 그 내막을 들여다보면 방만한 경영이 그 원인이라는 점이 속속 밝혀지고 있다. 
철저한 실사와 외투지역 지정과정에서 정부와의 협상이 적극적으로 이뤄진다면 희망의 불씨를 살릴 수 있다는 계산이다. 지역정치권의 분발이 촉구되는 대목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