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학농민혁명 참여자 명예회복 재추진
동학농민혁명 참여자 명예회복 재추진
  • 정성학 기자
  • 승인 2018.03.13 19: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특별법 시행령 개정안 의결, 20일부터 시행
정읍 동학재단서 참여자와 유족 등록업무 재개

동학농민혁명 참여자와 그 유족에 대한 명예회복사업이 9년 만에 재개된다.
정부는 13일 문재인 대통령 주재로 국무회의를 열어 이런 내용의 ‘동학농민혁명 참여자 등의 명예회복에 관한 특별법 시행령 개정안’을 의결했다.
개정안은 지난 2004년과 2009년 추진됐던 동학농민혁명 참여자와 그 유족 등록업무를 재개토록 됐다. 또, 한시적으로 등록받았던 종전과 달리 무기한 등록받도록 했다.
등록업무는 정읍 황토현 동학농민혁명기념관에 있는 동학농민혁명기념재단에 맡겨졌다. 신청 대상은 동학농민혁명 참여자, 또는 그 유족 중 고손까지 허용된다.
참여자나 유족으로 인정되면 통지서가 발급되고 그 명단은 국가기록원에 보관된다. 다만, 일반 국가유공자와 달리 금전적인 보상은 없다.
한때 ‘동학난’을 일으킨 ‘폭도’로 폄하됐던 참여자들과 그 후손들의 명예를 회복시키는데 초점이 맞춰진 결과다.
한편, 현재까지 동학농민혁명 참여자로 인정받은 사례는 모두 3,644명, 그 유족은 총 1만567명에 이른다.
120여년 전 정읍 고부에서 봉기한 동학농민혁명은 반봉건, 반외세, 남녀평등, 지방자치 등 다양한 혁명적 사상이 녹아있다는 평가가 많다. 이 같은 정신은 농민군이 전주성을 함락한 직후 맺은 전주화약(일종의 휴전협정)에 잘 담겨져 전해지고 있다.
/정성학 기자 csh@sjb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