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우헌 정극인 태산에서 선비의 뜻을 일구다
불우헌 정극인 태산에서 선비의 뜻을 일구다
  • 이종근 기자
  • 승인 2018.03.19 19: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읍시와 태산선비문화보존회 펴내

정읍시와 태산선비문화보존회(회장 김연)이‘ 불우헌 정극인, 태산선비의 선비의 뜻을 일구다’를 펴냈다.
정읍 태산선비문화권은 최치원을 비롯, 한류문화의 원류가 고스란히 흐르고 있다. ‘태산선비문화권’은 칠보와 태인, 산내, 산외, 북면, 옹동 일대를 중심으로 한 문화권을 지칭하며 호남지방 선비문화의 중심지다. 

이는 신라시대 때 ‘태산(泰山)’으로 불렸던 곳으로, 선비정신을 담고 있는 문화유적들이 잘 보존되어 있다. 
통일신라 말기에 유학자 고운 최치원이 태산군수로 부임한 이래 선비 기질의 유풍이 계승, 조선시대에 정극인, 송세림, 김약묵, 신잠, 등의 유학적 선비 인맥이 형성됐다. 
이 지역에는 최치원 등을 향사하는 무성서원(사적 제166호)을 비롯, 서원과 송산사, 시산사 등의 사당이 현존하며, 피향정(보물 제289호)을 비롯, 수많은 누정이 산재되어 있다. 
가사문학의 효시인 불우헌 정극인(조선 문인.학자, 1401~1481)의 상춘곡의 탄생지이기도 하다.
이 책자는 이상향을 꿈꾸다, 선정을 베풀다, 풍류를 즐기다, 후인을 양성하다, 정신을 계승하다 등 5부로 구성됐다. 
정극인과 고현동향약, 태산풍류의 시작 유상대, 조선문학사를 다시 쓴 정극인의 상춘곡, 연꽃 위에서 풍류를 즐기는 피향정 등 각 꼭지마다 정읍지역에 뿌리내린 선비문화에 대한 인물과 장소를 담아내고 그 안에 스민 역사와 문화를 살펴보고 있다.
초상은 이철규화백, 총괄 기획 및 사진은 이흥재 무성서원 부원장, 글은 이세영, 오병화씨가 맡았다.
태산선비문화보존회는 “이 책이 옛 선비들의 뜻을 알고자 하는 이들에게 선현들의 족적과 삶을 살펴볼 수 있는 지첨서가 되기를 희망한다”고 했다. /이종근기자


많이 본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