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 호동골 양묘장 `자연생태 놀이터'로 제공
전주시, 호동골 양묘장 `자연생태 놀이터'로 제공
  • 공현철 기자
  • 승인 2018.03.22 19: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시가 오색빛깔 봄꽃들이 피어난 호동골 양묘장을 어린이들을 위한 놀이터이자 자연생태 학습장으로 제공키로 했다.
시는 다음달부터 11월까지 전주시 호동골 양묘장 일원에서 전북지역 유치원과 어린이집 원생들이 꽃과 함께 자연 속에서 뛰어놀 수 있도록 ‘꽃과의 어울림, 자연놀이터’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호동골 양묘장은 전주시가 과거 쓰레기매립장이었던 곳에 꽃과 나무를 심는 등 심혈을 기울여 가꾸면서 나비와 벌이 찾아드는 환경으로 탈바꿈됐다.
이번 프로그램은 전주시와 김제시, 익산시, 완주군, 임실군 등 인근 시·군 유치원 및 어린이집과 가족·친구 등 10인 이상 전주시민 단체 등을 대상으로 운영된다.
주요 교육내용은 △계절에 맞춰 피고 지는 꽃 이야기 △꽃잎 물들인 손수건 △나무목걸이 만들기 등 아동의 집중력을 향상시키고 자연을 가장 편안한 놀이터로 인식하게 하는 교육 등이다.
한편, 시는 지난 2012년 9월부터 ‘꽃과의 어울림, 자연놀이터’ 프로그램을 운영해왔으며, 매년 참여기관이 늘면서 지난해에는 총 3,000여명이 이 프로그램에 참여했다. /공현철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