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안나누미근농장학재단, 장학사업 최대인원 접수
부안나누미근농장학재단, 장학사업 최대인원 접수
  • 고병하 기자
  • 승인 2018.04.17 19: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안군나누미근농장학재단이 2018년 장학사업 추진을 위한 장학생 선발 접수 결과 반값등록금 등 6개 분야에 782명이 접수해 역대 최대인원을 기록했다.

나누미근농장학재단은 2018년 장학사업 추진을 위한 장학생 선발 접수 결과 최대 300만원을 지원하는 반값등록금은 589명, 성적우수장학금 158명, 희망장학금 9명, 창업․취업 학원비 지원 8명 등 6개 분야에서 총 782명이 접수해 역대 최대인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당초 50명 선발 예정이었던 성적우수장학금은 158명이 접수해 약 3대 1이 넘는 경쟁률을 보였다. 

나누미근농장학재단은 지난해 전국 최초 신입생 반값등록금을 실현한 데 이어 올해에는 대학 2학년까지 반값등록금 지급 범위를 확대했으며 재능인재을 위한 특기장학금, 성적이 우수한 학생들을 선발하는 성적장학금, 가정형편이 어려운 학생들을 위한 희망장학금, 창업․취업을 위한 학원비 지원 등 수요자 욕구에 부합하는 장학사업 추진으로 교육자치 실현이라는 기적을 만들어가고 있다.

특히 나누미근농장학재단은 올해 반값등록금 1개 분야에만 8억원의 예산을 배정했으며 전체적으로 약 10억원의 예산이 순수 장학사업으로 쓰여진다. 

이는 2018년 3월말 기준 ‘커피 2잔값, 매월 1만원’을 후원하는 정기후원회원이 6900여명으로 확대되는 등 십시일반의 장학사업이 성공을 거두고 있기 때문으로 평가받고 있다. 

부안군은 오는 27일까지 선발심사를 거쳐 30일 최종 대상자를 확정하고 5월 중 장학금을 지급할 예정이다.

나누미근농장학재단 관계자는 “십시일반의 작은 정성이 모여 교육기적을 만들어 가고 있다”며 “공부하는 학생들에게 힘과 용기가 될 수 있도록 가용예산 범위 내에서 이사회 심의를 거쳐 당초 선발인원 보다 더 많은 인원을 장학생으로 선발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부안=고병하 기자


많이 본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