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경숙 교수, 유네스코 교육분과위원 위촉
강경숙 교수, 유네스코 교육분과위원 위촉
  • 임규창 기자
  • 승인 2018.05.03 19: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계인명사전 `마르퀴스 후즈 후' 2018년 판에도 등재

원광대학교(총장 김도종) 사범대학 중등특수교육과 강경숙 교수가 유네스코한국위원회(Korean National Commission for UNESCO) 교육분과위원으로 위촉됐다.



분과위원회와 전문위원회를 두고 있는 유네스코한국위원회는 분과위원회에 교육분과, 인문사회·자연과학분과, 문화·정보커뮤니케이션분과 등 3개 분과가 있으며, 위원장은 교육부장관이 맡고, 각 분과는 16~18명씩 해당 관계기관의 장, 교문위 소속 국회의원, 교수 등이 위원으로 구성돼 있다.



주요기능으로는 총회 및 집행위원회, 분과위원회 위원장이 토의에 부친 사항, 각 분과위원회에 관련된 사업에 관한 기획 및 토의 등이며, 강경숙 교수는 앞으로 3년간 위원 활동을 한다.



한편, 강경숙 교수는 지금까지의 탁월한 연구 활동을 인정받아 세계 3대 인명사전 중 하나인 미국 ‘마르퀴즈 후즈 후(Marquis Who's Who in the World)' 2016년(31st Edition)에 이어 2018년 판(33rd Edition)에도 등재됐다.



2007년부터 원광대 중등특수교육과 초대 교수로 재직 중인 강경숙 교수는 국제아동구호기관(NPO) 국제결연 담당자, 공립학교 특수교사, 교육부 공채 전문직, 원광대 입학기획부처장을 역임하고, 최근에는 대통령 직속 국가교육회의 전체회의 위원에 위촉됐으며, 교육부 교원양성기관 평가위원, 대통령 직속 지역발전위원회 평가자문단 위원, 서울시청 평생교육협의회 위원, 전북교육청 인사위원 등 정부기관의 심사∙자문위원 등으로 활동하고 있다.



또한, 강경숙 교수는 현재까지 다양한 학술 및 연구사업 업적으로 2011년 원광대 학술상과 2013년 동아일보 및 한국연구재단 선정 학계 영향력 학자 교육학 분야 11위에 오르기도 했으며, 특수교육 관련 학회 상임이사, 한국자폐인사랑협회 운영위원 등 대외 활동을 인정받고 있다.



특히 SSCI급 국제학술지 논문 등재를 비롯해 국제특수교육학회(CEC) 발달장애 연구 단독 발표, 국정교과서 초등 5~6학년용, 초등 3~4학년용 특수교육 국어과 개발 연구책임자, 미국 워싱턴대학 교수들과 ‘지적장애 학생의 통합교육’ 공동교재 저술 등 최근 5년간 학술지 연구 30여 편, 저술 및 번역, 국내외 학술대회 발표, 외부 연구비 수주 등 활발한 연구 활동을 펼치고 있다. /익산= 임규창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