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예원, 현실판 악마를 보았다? "누드 사진 캡처해 남자친구에 전송" 충격
양예원, 현실판 악마를 보았다? "누드 사진 캡처해 남자친구에 전송" 충격
  • 온라인뉴스팀
  • 승인 2018.05.17 10: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양예원 SNS
사진 = 양예원 SNS

 

'비글커플'로 유명세를 치르고 있는 유투버 양예원이 성범죄를 당했던 사실을 고백했다.

금일(17일) 양예원은 자신의 SNS를 통해 3년 전 피팅모델 아르바이트에 지원했고 계약 이후 노출이 심한 속옷을 입고 촬영을 강요당한 사실과 20명이 넘는 남성들에게 둘러싸여 성추행을 당했던 사실을 털어놨다.

그녀의 충격적인 고백에 대중들은 분노와 안타까움을 감추지 못하고 있는 가운데 도를 넘은 한 누리꾼의 행동이 이목을 끌고 있다.

양예원은 "사진이 유포되자 한 분은 사진을 캡처해 남자친구에게 보내면서 '이걸 보니 기분이 어때요?'라고 묻는 사람까지 있었다" 라고 전해 경악을 안겼다.

해당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익명성이 정말 무섭다" "인간의 탈을 쓴 짐승" "저 정도면 악마다" 라며 경악과 분노를 드러내고 있는 상황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