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진흥청 풍년기원 모내기 체험행사
농촌진흥청 풍년기원 모내기 체험행사
  • 박상래 기자
  • 승인 2018.05.23 19: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식량과학원서 어린이 지역민 함께 손 모내기

농촌진흥청은 23일 국립식량과학원(전북 완주군)에서 ‘권농일’의 의미를 되새기고 풍년을 기원하는 ‘모내기 체험 행사’를 열었다.
권농일은 광복 후 일손이 부족한 농촌의 모내기를 지원하고자 정부가 5월 넷째 주 화요일을 기념일로 지정해 왔다. 1996년 농업과 어업의 중요성을 널리 인식하고 농업인과 어업인의 사기를 높이기 위해 기념일을 폐지했으며 대신 ‘농어업인의 날(11월 11일)’을 신설했다.
흥겨운 농악 장단에 맞춰 시작한 이날 행사는 △어린이‧지역민이 함께 하는 손 모내기 △농촌진흥청장 기계 이앙 시연 △농촌진흥청 개발 쌀 가공식품과 못밥 음식 나눔 등이 진행됐다.
전주시민과 완주군민, 전주생명과학고·김제마이스터고 학생들, 농촌진흥청 도담어린이집 원아들 등 100여 명이 참석했다.
농촌진흥청 국립식량과학원 김두호 원장은 “권농일 행사가 농업과 농촌의 소중함을 깨닫고 지역 주민들간의 화합과 상생을 도모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농촌진흥청 국립식량과학원은 우리나라 식량작물의 육종과 연구를 이끄는 기관으로, 해마다 권농일 기념행사를 개최하고 있다. /박상래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