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수후보 측 사조직 통한 ‘금품살포 의혹’ 검찰, 금품 받은 일부 유권자 압수수색
군수후보 측 사조직 통한 ‘금품살포 의혹’ 검찰, 금품 받은 일부 유권자 압수수색
  • 최정규 기자
  • 승인 2018.06.05 18: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13지방선거를 앞두고 도내 한 군수후보 측이 금품을 살포한 정황이 포착돼 검찰이 수사에 나섰다.

전주지검은 5A완주군수 후보 측이 사조직을 통해 조직적으로 금품을 살포한 (공직선거법 위반의혹을 받고 있는 B씨를 불구속 입건하고 뒤를 쫓고있다.

B씨는 복수의 유권자들에게 금품을 전달한 의혹을 받고 있다.

또 검찰은 이날 수사관을 급파, 금품을 받은 의혹을 받고있는 복수의 유권자들의 자택과 사무실에 대해 압수수색을 단행, 관련 자료를 확보해 분석에 들어갔다.

현행 공직선거법 230조는 금품을 제공한 자에게 5년 이하의 징역 또는 3,0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게 명시돼 있다.

검찰 관계자는 완주군수 선거와 관련한 압수수색은 맞다면서도 자세한 사안은 수사 중이여서 밝힐 수 없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