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자발찌 집에 두고 외출한 40대 5시간만에 붙잡혀
전자발찌 집에 두고 외출한 40대 5시간만에 붙잡혀
  • 최정규 기자
  • 승인 2018.06.12 2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자발찌 송신기를 집에 두고 외출한 40대가 5시간 만에 경찰에 붙잡혔다.
12일 전북지방경찰청에 따르면 지난 11일 오후 3시 10분께 법무부 전주보호관찰소가 “위치추적장치(전자발찌) 부착명령을 받은 A(41)씨가 송신기를 집에 두고 외출했다”고 경찰에 알려왔다.
보호관찰소는 A씨 어머니로부터 “아들이 송신기를 두고 사라졌다”는 연락을 받고 경찰에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추적에 나선 경찰은 5시간 뒤인 오후 8시30분께 전주 고속버스터미널에 세워진 버스 안에서 A씨를 검거했다.
A씨는 과거 살인 혐의로 법원으로부터 전자발찌 부착명령을 받은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 관계자는 “A씨를 검거한 뒤 신병을 보호관찰소에 인계했다”며 “도주 경위 등은 보호관찰소에서 조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최정규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