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의 맛' 함소원, 부러움 자아내는 결혼 생활 "모닝콜도 남달라"
'아내의 맛' 함소원, 부러움 자아내는 결혼 생활 "모닝콜도 남달라"
  • 온라인뉴스팀
  • 승인 2018.06.13 11: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TV조선 '아내의 맛'
사진 = TV조선 '아내의 맛'

배우 함소원과 18세 연하 남편 진화의 결혼 생활이 공개돼 부러움을 자아내고 있다.

12일 방송된 TV조선 '아내의 맛'에서는 함소원-진화 커플의 달달한 신혼 생활이 그려졌다.

이날 진화는 잠에서 깨자마자 함소원에게 뽀뽀를 한 뒤, 아직 일어나지 못한 함소원을 위해 직접 기타를 치며 전인권의 '걱정 말아요 그대'를 불렀다.

진화의 남다른 모닝콜은 패널들의 부러움을 자아냈으나 정작 함소원은 "나가, 나가"라며 귀찮아하는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이날 '아내의 맛' 방송 후반 예고편에서는 임신 진단을 받기 위해 병원을 찾은 함소원이 초음파 검사를 하던 중 눈물을 보이는 모습이 그려져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자아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