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민의 여망 받들지 못해 아쉬워"
“도민의 여망 받들지 못해 아쉬워"
  • 진금하
  • 승인 2018.06.14 20: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평화당 임정엽 도지사 후보 낙선 인사
“전북 살리기에 다시 매진해 볼 생각”

민주평화당 임정엽 도지사 후보는 “도민의 여망을 받들지 못해 아쉽다”고 낙선 인사를 했다.
임 후보는 14일 도의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지역경제는 무너지고 일자리는 줄고 사람은 떠나는 ‘병든 전북’을 바꿔보려 출마했지만 그 뜻을 이루지 못해 아쉽다. 성원해준 도민들께 감사의 말씀을 올린다”고 머릴 숙였다.

그러면서 “선거기간 외친 저의 주장은 나태한 도정에 경종이 되고 도민의 가슴 밑바닥을 울렸을 것으로 믿는다”며 “우리가 촛불을 들고 대한민국의 운명을 바꾼 것처럼 이제 께어있는 민심으로 전북을 바꿨으면 한다”고 바랬다.
향후 거취를 놓고선 “평범한 도민으로 돌아가 지역사회를 위하는 일이 뭔지 찾겠다”고 말했다.
한편, 더불어민주당 송하진 당선자의 득표율이 70%를 넘어선 것에 대해선 “(송 후보에 대한) 지지율이 아니라 앞으로 잘 해달라는 격려이자 문재인 대통령을 보고 찍은 것으로 본다”고 평했다.
평화당 참패 요인을 놓고서도 “후보자들은 안 보이고 문재인 정부와 민주당만 보였기 때문”이란 말로 민주당 대세론을 지목했다.
/정성학 기자 csh@sjbnews.com


많이 본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