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값 시비가 부른 참사 '33명 사상'
술값 시비가 부른 참사 '33명 사상'
  • 공현철 기자
  • 승인 2018.06.18 19: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산 주점 화재 참사]
50대 남성 노래주점 출입문 열고 인화성물질 출입구에 뿌리고 불질러
출입구 화염, 비상구로 몰리면서 병목현상, 사상자 많아
군산시 장미동의 노래주점에서 술 값 시비로 50대 남성이 인화성 물질을 뿌리고 불을 붙여 주점안에 있던 손님과 종업원 등 3명의 사망자 등 33명의 사상자가 발생한 현장에서 18일 경찰과 소방관들이 현장조사를 하고 있다. /오세림 기자
군산시 장미동의 노래주점에서 술 값 시비로 50대 남성이 인화성 물질을 뿌리고 불을 붙여 주점안에 있던 손님과 종업원 등 3명의 사망자 등 33명의 사상자가 발생한 현장에서 18일 경찰과 소방관들이 현장조사를 하고 있다. /오세림 기자

주점에 불을 질러 수십 명의 사상자를 낸 방화사건이 술 값 시비 끝에 발생한 것으로 드러났다.<관련 기사 6면>
18일 전북경찰청에 따르면 이모(55)씨는 지난 17일 오후 9시 55분께 군산시 장미동 한 주점 입구에 인화물질을 뿌리고 라이터로 불을 지른 혐의를 받고 있다.
이 불로 주점 안에 있던 3명이 숨지고 30명이 다쳐 치료를 받고 있다. 또 불에 탄 주점 건물 내부 280㎡ 등 소방서 추산 3,500여만원의 재산피해가 발생했다.
이씨는 사건 발생 하루 전인 16일 오후 주점 업주 A씨와 술값이 많이 나왔다는 이유로 실랑이를 벌인 뒤 일부 금액을 결제했다.
하지만 술값이 과다 청구됐다는 의심을 버리지 못한 이씨는 17일 오후 2시께 A씨를 찾아가 또다시 말다툼을 벌였다. 이 과정에서 그는 “주점에 불을 지르겠다”고 협박하기도 했다.
결국 이씨는 업주와 말이 통하지 않는다며 인화물질이 담긴 20리터 석유통을 들고 오후 8시께 주점 앞 한 사무실을 찾아갔고, 오후 9시 55분께 주점 입구에 인화물질을 뿌린 뒤 가지고 있던 라이터로 불을 질렀다.
범행 직후 이씨는 군산시 중동 선배의 집으로 도주한 뒤 은신해 있다가 경찰에 붙잡혔다.
이씨는 선원 생활을 하며 해당 주점과 인근 사무실을 자주 드나들었던 것으로 확인됐으며, 인화물질은 인근 항구에 정박해 있던 선박에서 가져온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이씨도 화상을 입고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어 자세한 진술을 받지 못했다. 정확한 범행 경위는 추가 조사를 해야 알 수 있다”며 “이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할 방침이다”고 설명했다. /공현철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