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의 첫인상 첫마중길, 주말 문화로 가득
전주의 첫인상 첫마중길, 주말 문화로 가득
  • 공현철 기자
  • 승인 2018.07.11 19: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매주 토요일, `주말N첫마중' 행사

매주 토요일 오후 전주 첫마중길 곳곳에서 다양한 행사가 펼쳐진다.
전주시는 오는 14일부터 11월 말까지 ‘주말N 첫마중’ 행사를 진행한다.
‘주말N 첫마중’이라는 명칭은 주말과 첫마중길을 합성해 만든 용어다. 시민과 관광객이 ‘주말에 첫마중길에 가면 무언가 재미있는 일이 있지 않을까’하는 기대감을 갖고 첫마중길을 찾아주길 바라는 의미를 담고 있다.
매월 첫 번째 주말에는 모여라 버스커 ‘전주 버스킹Day’가 진행된다. 이 프로그램은 오는 8월부터 10월까지 매달 경연을 펼친 후, 11월에 버스킹 왕중왕전을 진행하는 방식으로 운영된다.
또 매월 두 번째 주말에는 주민 참여형 프리마켓인 ‘로드피크 프리마켓‘이 개최되고, 세 번째 주말에는 ‘콘서트 in 첫마중’ 행사를 통해 다양한 공연을 선보일 예정이다. 네 번째 주말에는 전주시민 생활문화 축제의 장인 ‘생활문화 동호회 한마당’이 열린다.
특히, 월별 행사로는 7월말에서 8월초에는 첫마중길에서 가족 물놀이장이 운영되고, △8월 한여름밤의 콘서트 9월 첫마중길 문화제 △10월 꽃마중 축제 등 다양한 축제가 펼쳐질 예정이다. 오는 11월 24일에는 첫마중길 감사제행사를 열고, ‘주말N 첫마중’ 행사에 참여한 모든 단체와 기관들이 함께하는 어울림 한마당도 펼쳐진다.
양도식 전주시 사회적경제지원단장은 “다양한 문화 행사를 통해 전주의 첫인상을 더욱 매력적으로 만들어 나갈 계획이다. ‘주말엔 첫마중’행사와 첫마중길에 시민 여러분들의 많은 관심과 애정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공현철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