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정청-전북도, 우리동네 안전지킴이 협약
우정청-전북도, 우리동네 안전지킴이 협약
  • 김종일 기자
  • 승인 2018.07.11 19: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지방우정청이 전라북도와 안전하고 행복한 전북 만들기를 위해 손을 맞잡았다.
전북지방우정청은 11일 김성칠 청장과 김송일 행정부지사가 참석한 가운데 ‘우리동네 안전지킴이’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우리동네 안전지킴이’는 전북지역 213개 우체국 소속 887명의 집배원들이 우편물을 배달하면서 생활주변 도로·교량파손, 낙석 붕괴 위험, 위험 건축물 등 안전위협 요소나 불편사항이 있으면 안전신문고에 신고하는 서비스다.
전북도는 집배원이 신고하거나 제보한 내용을 신속히 처리해 안전하고 행복한 전북을 만들어갈 계획이다.
또 우수신고 집배원에게는 포상금도 지급한다.
김성칠 청장은 “최근 안전에 대한 인식이 높아지고 있으며 집배원의 ‘우리동네 안전지킴이 서비스’로 전북지역 안전을 지키는데 최선을 다할 것이다”고 말했다.
이에 김송일 부지사는 “앞으로 지역 곳곳의 사정을 잘 아는 집배원들이 마을의 위험하거나 불편한 곳을 꼼꼼히 살펴 알려주는 ‘우리동네 안전지킴이’ 서비스를 통해 도민의 안전과 삶의 질을 눂여나가겠다”고 밝혔다.


김종일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