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농관원 유해물질 부적합 27건 적발
전북농관원 유해물질 부적합 27건 적발
  • 박상래 기자
  • 승인 2018.07.11 19: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 전북지원(이하 전북농관원)은 올해 전북지역에서 생산·유통된 1,428건의 농산물 등에 대해 잔류농약, 중금속, 병원성 미생물 등의 유해물질을 분석한 결과 부적합 27건(1.9%)을 적발했다. 
잔류농약 분석 결과, 부적합 농산물 27건 중 14건은 출하연기, 11건은 폐기조치 했으며, 유통단계에서 발생된 2건은 관할 지자체에 통보해 과태료 부과 등 관련법에 따라 처리토록 조치했다.
전북농관원은 2019년 PLS 전면시행 대비, PLS 제도의 연착륙을 위해 지난 3월부터 지자체, 농협 등 8개 유관기관과 네트워크를 구성·운영 중이다.
도내 12개 시·군 사무소 조직을 활용해 농업인 1만7000여명, 농약판매상 574개소 등에 대해 PLS 교육을 실시하고, 부적합률이 높은 품목 위주로 농약안전사용기준 책자 제작·배포(1만부), 컬러링, 농촌순환버스 광고 등 다양한 홍보와 1:1 맞춤형 교육으로 농업인의 PLS제도 인식도를 높이기 위해 최선을 다해 노력하고 있다.
또한, 7월초에는 네트워크를 구성한 8개 유관기관과 간담회를 개최해 기관별 상반기 PLS 추진상황을 점검했다.
하반기에는 소농·고령농 위주의 로컬푸드 등 세밀하고 체계적인 교육·홍보를 통해 사각지대가 없도록 추진할 것을 결의했다. /박상래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