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가인증' 화곡동 어린이집 교사, 젖먹이 학대…"감시카메라 있으면 뭐하나"
'평가인증' 화곡동 어린이집 교사, 젖먹이 학대…"감시카메라 있으면 뭐하나"
  • 이시현
  • 승인 2018.07.19 20: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YTN
사진 = YTN

서울 강서구 화곡동의 한 어린이집에서 50대 보육교사가 젖먹이 위에 올라탄 뒤 아이가 숨지는 일이 발생했다.

19일 오후 3시 반경 서울 화곡동에 있는 어린이집에서 11개월된 젖먹이가 숨을 쉬지 않는다는 신고를 받고 119 구급대원들이 출동했으나 결국 아이는 사망했다.

경찰이 감시카메라를 분석해본 결과 보육교사인 59세 김모 씨가 아이가 잠을 자지 않는다는 이유로 이불을 씌우고 온몸으로 올라타 압박했던 것이 확인돼 충격을 주고 있다.

감시카메라 앞에서 버젓이 일어난 학대 사건에 대해 부모들은 "이래서 어떻게 믿고 아이를 맡기라는 거냐"며 분통을 터뜨리고 있다.

심지어 사건이 일어난 화곡동 어린이집이 정부의 평가인증제를 통과한 곳이라는 언론 보도를 보고 "이제는 국가도 못 믿겠다"는 반응이다.

이날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에는 "사회는 아이를 많이 낳으라 하지만 잊을 만하면 이런 사고가 터지는 데 어떻게 안심하고 아이를 키우겠느냐"는 내용의 청원글이 줄을 이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