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대 총선 앞두고 중대선거구 도입 여부 초미 관심
21대 총선 앞두고 중대선거구 도입 여부 초미 관심
  • 진금하
  • 승인 2018.07.22 21: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희상 의장 개헌 및 선거제도 개편 의지, 전북 선거구 시나리오
지역구 함몰, 거대 담론 부족 소선거구 한계 벗어날까 관심

21대 국회의원 선거를 앞두고 여의도 정가에서 선거구제 개편에 대한 기대감이 모아지고 있다.
문희상 국회의장이 선거제도 개편을 중심으로 개헌에 적극 나설 것임을 밝히고 자유한국당 등 야당도 긍정적 입장을 드러내고 있기 때문이다.
문 의장은 최근 “선거제도의 개편이 따르지 않는 개헌은 의미가 없다”며 “선거제도만 개편한다고 해도 역사적으로 정치개혁을 제대로 한 국회로 기록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중앙선관위의 ‘권역별 연동형 비례대표제’가 상당히 깊게 논의됐다”며 “헌정특위에서 합의안이 도출되지는 않았지만 자유한국당은 여기에 도농복합형 선거구제를 제안했는데, 타협의 여지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현재 문 의장등 정치권에서 논의되고 있는 선거구제 개편 방향은 연동형 비례대표제로 이는 득표수에 따라 의석수가 정해지는 것으로 현행 소선거구제 보다는 국회의원 선거구별로 2-3명을 선출하는 중·대선거구제와 궁합이 맞는다.
지난해 정치권에서 불붙기 시작한 개헌 논의는 선거구제 변경에 따른 정치적 이해관계에 따라 자유한국당이 반대하면서 6·13 지방선거때 국민투표가 무산됐다. 하지만 민주당의 높은 정당지지율과 지난 지방선거때 자유한국당 텃밭인 영남지역에서도 강세를 보이면서 자유한국당 등도 중대선거구제를 점차 선호하는 분위기다.
실제 관련법이 개정될 경우 현재 10개 선거구인 전북은 3~4개로 통합 조정될 수 있다.
정치권은 전주와 완주를 하나를 묶는 전주권을 비롯해 익산-군산권, 동부산악권(무주, 진안, 장수, 남원, 순창, 임실), 서부권(정읍, 고창, 김제, 부안) 선거구로 전북 국회의원 선거구가 개편될 것으로 예측하는 분위기다.
도내 한 의원은 “지금처럼 국회의원이 지역구에 함몰되거나 거대 담론도 부족한 한계에서 벗어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아울러 “선거구의 광역화로 중진 등 중앙 정치에서 힘을 발휘할수 있는 인사들의 정치적 입지를 넓혀 줄 수 있어 정치적 위상 강화도 기대할 수 있다”고 말했다. 서울=강영희기자 kang@sjb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