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농협, “농산물 수출목표 3,500만 달러 달성” 결의
전북농협, “농산물 수출목표 3,500만 달러 달성” 결의
  • 김종일 기자
  • 승인 2018.08.09 19: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농협은 9일 수출협의회 농협 조합장 등 관계자 3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2018년 하반기 수출추진 전략회의’를 가졌다.
이날 회의는 수출협의회 회장인 방금원 남원원예농협 조합장 주최로 열렸으며 전북농협 상반기 수출현황 분석 및 하반기 수출확대 전략에 대해 심도 있게 토론했다.
또 농협무역 농산물수출부 김상길 부장을 초청해 ‘2018년 농산물 수출동향’에 대해 설명을 듣고 향후 수출활성화를 위한 방안을 모색했다.
수출협의회 농협 조합장들은 상호협력·정보공유 등을 통해 농산물 수출에 선도적인 역할을 해 판로를 확대하는 등 농산물 제값받기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유재도 본부장은 “미국의 보호무역주의 강화와 미중 무역분쟁으로 인한 어려운 여건 속에도 전북농협의 농산물 수출이 전년대비 42% 성장했다”며 “하반기에는 배를 필두로 파프리카, 메론, 밤 등을 베트남, 홍콩, 중국 등 해외시장에 지속적으로 판매해 올해 농산물 수출목표 3,500만불을 기필코 달성하자”고 당부했다.
방금원 회장은 “전북농협 수출협의회가 농산물 수출에 선도적인 역할을 함으로써 농업인의 피땀어린 농산물을 제값에 폴아 농가소득 5,000만원 시대를 여는 선도농협이 되자”고 포부를 밝혔다.


김종일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