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 선비들의 교제는 어떠했을까
옛 선비들의 교제는 어떠했을까
  • 이종근 기자
  • 승인 2018.08.09 19: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담헌 홍대용이 사신단을 따라 북경에 갔다가
사귄 중국 학자들에게 보낸 편지 엮어

옛 선비들의 교제는 어떠했을까? ‘항전척독(杭傳尺牘, 옮긴이 박상수, 발간 지식을 만드는 지식)’은 담헌 홍대용이 사신단을 따라 북경에 갔다가 사귄 중국 학자들에게 보낸 편지를 엮은 책자다. 
당시 학자들의 관심사, 학문에 대한 자세는 물론, 선비들이 생각하는 바람직한 벗이란 어떤 것인가에 대해서도 살필 수 있다. 
담헌 홍대용은 35세(1765) 때 동지사 서장관의 신분으로 사신 가는 숙부 홍억(洪檍)을 수행해 떠난 60일의 연경 생활에서 평생을 그리워하며 존경했던 중국 지식인들을 만나게 된다. 이는 우연한 조우가 아닌 길을 나서기 전부터 품고 있던 바람의 결과였던 것이다.
1766년 1월 26일, 비장(裨將) 이기성(李基成)이 연경의 유리창 거리에 안경을 구입하러 갔다가 우연히 엄성과 반정균을 만난다. 며칠 뒤 2월 1일 아침, 이기성이 엄성의 숙소로 사람을 보내 말을 전했고, 이 소식을 들은 담헌이 이틀 후 2월 3일, 김재행(金在行)과 함께 이기성을 앞세워 건정동으로 두 사람을 찾아갔다. 당시 엄성은 35세, 반정균은 25세, 담헌은 36세, 김재행은 49세였다. 
2월 17일, 담헌은 중국의 과거 제도에 관해 대화를 주고받고, 그들의 주선으로 2월 23일, 그 전날 연경으로 올라 온 48세의 육비와 만났다. 1766년 2월 한 달 동안 나이도 엇비슷한 담헌과 엄성은 연경에서 일곱 차례를 만나며 교분을 나눈다. 
또한 김재행, 엄성, 육비, 반정균은 서로 의형제를 맺고, 3월에 헤어지면서 담헌은 “한번 헤어지면 다시는 만나지 못할 것이다. 죽어 지하에서 만나더라도 부끄러운 일은 하지 말자!”고 했고, 엄성은 “바다가 마르고 바위가 다 닳아도 오늘을 잊지 말자!”고 했다. 그다지 길지 않은 만남이었지만 두 사람이 서로 마음을 주고받았던 간절함은 모두 <항전척독>에 자세히 기록되어 있다. 
‘저는 벗이란, 서로 선(善)을 권하고 인(仁)을 돕는 존재라고 들었습니다. 선과 인은 사람이 사람인 이유이니 하루도 없어서는 안 되는 것입니다. 따라서 그 선과 인을 닦으려는 사람도 선을 권하는 사람이 없으면 학문에 힘쓸 수 없고, 인을 도와주는 사람이 없으면 덕에 나아갈 수 없습니다. 이것이 바로 벗의 소중함이니 군신과 부자와 함께 오륜에 드는 이유입니다. 그런데 오늘날 말하는 벗이란, 어깨를 치고 소매를 붙잡으며 서로 사귀면서도 겉과 속을 달리하며 예를 찾으면 소원해지고 어려운 일을 맡기면 멀어지며 환심이나 사면서 서로를 병들게 하고 권세와 이익으로 서로 불러들여 결국에는 향원(鄕原)이 되어 가면서도 잘못으로 여기지 않으니, 이를 벗이라 할 수 있으며 이를 군신과 부자의 오륜 속에 넣을 수 있단 말입니까?’
조선시대에는 누구나 예상하듯이 이역만리 떨어진 외국의 벗과 사귄다는 것은 매우 어려운 일이었다. 한 나라 안에서도 편지가 중간에서 누락되어 전해지지 않는 것은 흔한 일이었고 전해진다고 하더라도 전팽(專伻), 위팽(委伻) 등의 경우를 제외하고는 즉시 전달되는 일은 거의 드물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담헌은 중국의 벗에게 다양한 주제로 갖가지 크고 작은 궁금증을 허심탄회하게 묻고 또 물었다. 그리 오랜 시간이 필요치 않은 오늘날의 편지 전달과는 달리, 상상하기조차 힘든 많은 시간이 필요했지만 국경을 뛰어넘는 학문에 대한 깊이와 간절한 우정은 오늘날의 어떤 편지와도 비교하기 어렵다. 
2016년 숭실대학교 한국기독교 박물관에서 담헌이 받은 중국 선비들의 편지 모음집인 ≪중사기홍대용수찰첩(中士寄洪大容手札帖)≫이 간행됐다. <항전척독>은 담헌이 중국의 벗들에게 보낸 편지만 실려 있어 앞서의 수찰첩과 함께 안팎으로 짝을 이루어 일람한다면, 18세기 조선 지식인과 중국 지식인의 교유를 짜임새 있게 확인할 수 있는 기회가 될 터이다./이종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