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온난화로 서해 수온 큰 폭 상승
지구온난화로 서해 수온 큰 폭 상승
  • 공현철 기자
  • 승인 2018.08.09 2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구온난화로 인해 서해 수온이 큰 폭으로 상승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9일 기상청이 발표한 ‘여름철 바다 수온’에 따르면 서해는 7월 월평균 수온이 1997년 이후 연 0.17도씩 오르다 2010년부터 연 0.54도씩 증가해 가장 큰 상승폭을 보이고 있다.
남해와 동해 7월 월평균 수온은 각각 연 0.30도와 0.21도씩 증가하는 경향을 보였다.
이는 기상청이 해양기상관측을 위해 전국 17개소에 운영하는 해양기상부이를 통한 표층 수온 관측 결과다.
미국 해양대기청(NOAA)의 극궤도 위성이 관측한 2016년~2018년 7월 평균 수온 분석 결과에서도 한반도 주변 해역의 고수온 영역이 지속적으로 북쪽으로 확장하고 있음이 확인됐다
기상청은 한반도를 둘러싼 바다 수온이 상승하면서 폭염도 매년 더 심각해질 가능성이 있으며, △바다의 어종 변화 △어획량 감소 △양식장 집단 폐사 등이 계속 나타날 것으로 전망했다.
남재철 기상청장은 “기후변화 원인과 영향을 자세히 파악하고 국민과 함께 지혜를 모아 사회 전반적인 피해를 줄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공현철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