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 김제시 성희롱 연루자 징계 `유보'
도, 김제시 성희롱 연루자 징계 `유보'
  • 정성학 기자
  • 승인 2018.09.09 18: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징계위 열었지만 심사숙고 필요하다며 결론 못내
이달중 징계위 재개최 징계여부 및 수위 결정키로
<속보>김제시청에서 발생한 성희롱 사건을 은폐하려다 파문을 일으킨 고위 공무원들에 대한 징계가 미뤄졌다.<7월19일자 6면 보도>
전북도는 지난 7일 김송일 행정부지사 주재로 인사위를 열었지만 그 연루자들에 대한 징계 여부를 결정하지 못했다.
인사위에 출석한 김제시측 참고인이 사건 당시 정황을 제대로 설명하지 못한 탓으로 전해졌다.
전북도는 이에따라 빠르면 이달 안에 인사위를 다시 개최키로 했다. 김제시측 참고인도 당시 상황을 잘 알만한 공직자로 교체키로 했다.
도 관계자는 “현행법상 징계 여부는 특별한 사유가 없는 한 징계 의결이 요구된지 1개월 안에 처분토록 규정된만큼 이달 안에는 결정될 것 같다”고 말했다.
앞서 감사원은 그 연루자 2명 모두 중징계 처분할 것을 주문한 상태다.
이 가운데 파문의 주역인 김제시청 A국장은 과장으로 강등, 그 인사권을 쥔 이후천 전 김제시장 권한대행(현 전북도 서기관)은 정직 처분이 요구됐다.
A국장은 지난해 가을 지평선축제 현장에서 부하 여직원을 성희롱 한 혐의, 이 전 김제시장 권한대행은 이 같은 사건을 외면한데다 그 파문의 주역인 A과장을 되레 국장으로 승진시켜 물의를 일으킨 혐의다.
/정성학 기자 csh@sjb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