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국제수묵비엔날레, 목포-진도서 전시체험 다채
전남국제수묵비엔날레, 목포-진도서 전시체험 다채
  • 이종근 기자
  • 승인 2018.09.12 18: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남도가 야심차게 준비한 2018 전남국제수묵비엔날레가 다음달 31일까지 목포, 진도 등에서 열린다.
2018 전남국제수묵비엔날레는 수묵을 주제로 하는 국내 최초 국제미술행사로서 앞으로 지역을 대표하는 관광자산으로 발전가능성이 기대된다.
지난 1일 개장한 목포와 진도 6개 전시관에는 국내외 작가 271명의 작품 312점이 각각의 매력을 뽐내며 미술 애호가와 관광객의 방문을 기다리고 있다.
2018 전남국제수묵비엔날레는 목포권의 목포문화예술회관과 노적봉예술공원미술관, 목포연안여객선터미널갤러리, 진도권의 운림산방 남도전통미술관금봉미술관, 옥산미술관 등 전시관으로 운영된다. 수묵 콜라보레이션, 수묵의 탈공간화, 남도화맥의 전통, 한중일 수묵의 변천사 등 전통 수묵의 진면목을 엿볼 수 있다.
특히 진도 첨찰산 아래 한 폭의 수묵화를 연상케 하는 운림산방이 국내외 남녀노소의 발걸음으로 북적이고 있다. 운림산방의 남도전통미술관과, 금봉미술관에 전통 수묵의 향연인 2018 전남국제수묵비엔날레의 4, 5 전시관이 운영되고 있기 때문이다.
비엔날레 4관인 남도전통미술관에는 3개의 전시실에 전시작품 하나하나 그냥 지나칠 수 없을 정도로 눈과 마음을 잡아끄는 33개 전통수묵작품이 전시돼 관람객들의 발길을 붙잡고 있다.
‘요산요수(樂山樂水)’를 주제로 펼쳐진 4관 금봉미술관의 작품들은 산처럼 크고 물처럼 맑은 기운을 느끼고 알고자 하는 사람의 마음을 제대로 짚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류재춘의 ‘묵산’은 하늘로 치솟은 바위가 마치 실제보다 크다는 느낌을 줄 만큼 수묵만의 특성을 여실히 보여준다. 한 어린아이가 “엄마, 여기 바위가 엄청 커”라고 외칠 정도다. 바위틈 사이로 빛나는 억새꽃이 하늘거리며 바위산 사이마다 가을단풍이 수수한 자태로 촘촘하다. 전북출신 김승학의 ‘월출산의 서정’에는 가을 향기가 물씬 풍겨난다. 멀리 바윗길 사이로 아슬아슬하게 걸려 있는 구름다리는 산의 험준함을 새삼 알게 해주고, 산 밑에서 올라오는 안개는 산의 깊이를 짐작케 한다. 가을에 월출산을 오른 경험이 있는 중년 관람객들은 다들 어디서 본 듯한 장면이라며 서로에게 한 마디씩 건네더니 이내 제목을 보고선 그럴 줄 알았다는 듯 만족해하는 모습을 보인다.
김원술의 ‘구도’는 마치 화폭에 담긴 길을 걷고 싶은 마음이 들 정도다. 키가 큰 노송이 우뚝 서 있는 터널 밑으로 깊어가는 산길. 저 길 끝에 우리 모두가 찾는 그 무엇이 있을 것 같다는 느낌을 준다. 정영남의 ‘향토(Home Town)’는 추수가 끝난 후 거니는 이 하나 없는 넓고도 황량한 회색빛 들녘을 묘사했다. 마을로 이어지는 길은 보이지 않고 오래 전 고향의 기억처럼 멀어지는 가로수만 희미하게 보인다. 생명력을 찾을 수 없는 쓸쓸한 화면이라 느끼던 찰라 화면 아래 풀숲에서 청둥오리 부부가 휴식을 취하고 있는 모습을 찾아볼 수 있다.
가족 단위 및 학생들이 즐길 수 있는 다양한 대중 친화적 행사도 진행된다. 목포 (구)갓바위미술관과 진도 운림산방 금봉미술관에서는 화선지, 부채, 머그컵 등에 수묵화 그리기 체험행사가, 목포 평화광장에서는 수묵 소재 공연이 펼쳐지고, 이외에도 수묵포토존, 수묵캘리그라피, 운림산방 만장미술제 등이 준비됐다.
2018 전남국제수묵비엔날레 입장권은 티켓링크 또는 비엔날레 누리집(sumukbiennale.org)을 통해 구매할 수 있고, 목포문화예술회관과 진도 운림산방에 가면 현장 발권도 할 수 있다./이종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