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기관 추가 이전지는 군산-새만금”
“공공기관 추가 이전지는 군산-새만금”
  • 정성학 기자
  • 승인 2018.09.18 20:25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의회, 정부에 군산경제 살리기 특단대책 건의
국민연금 흔들기용 `가짜뉴스' 생산 중단도 촉구
전북도의회가 수도권 공공기관 추가 이전 대상지로 새만금과 군산을 제시해 눈길이다.
18일 도의회는 9월 정례회 마지막 본회의를 열어 이런 내용을 뼈대로 한 ‘군산경제 위기 극복을 위한 정부의 혁신방안 촉구 건의안’을 만장일치로 의결했다.
도의회는 건의안을 통해 “수도권 공공기관 추가 이전이 추진된다면 전북권 입지는 새만금과 군산을 적극 고려해달라”고 요구했다.
또, “군산시에 한해 지방교부세와 국고 보조금을 늘려주고 국립 군산대학교 등록금을 반값으로 내려줄 것” 등 특단의 대책을 건의했다.
대표 발의자인 김종식(군산2) 의원은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 가동 중단에 이어 GM자동차 군산공장까지 폐쇄되면서 군산경제는 붕괴 위기에 처했다”며 “이번 건의안은 그 수습대책 중 하나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른바 ‘국민연금공단 기금운용본부 흔들기 규탄 결의안’도 만장일치로 의결됐다.
도의회는 최근 지역사회에 파문을 일으킨 국내 몇몇 중앙언론사와 미국 경제지인 월스트리트저널을 싸잡아 ‘가짜뉴스’로 규정한 채 “전북을 폄하하고 기금본부를 흔들려는 불순한 의도를 가진 왜곡보도를 즉각 중단할 것”을 강력 경고했다.
또, 부산상공회의소를 향해서도 “정치적 공세를 중단할 것”을 촉구했다. 부산상의는 최근 전북혁신도시 금융중심지 지정 반대, 즉 연기금 기반 금융타운 조성사업을 보이콧하겠다고 결의해 파문을 일으켰다.
대표 발의자인 국주영은(전주9) 의원은 “더이상 전북도민들을 분노케 해선 안 될 것”이라며 “왜곡 보도와 정치 공세를 즉각 중단할 것”을 거듭 경고했다.
이밖에 도의회는 모두 6건에 달하는 결의안을 함께 의결했다.
익산 국가식품클러스터 인프라 구축비 추가지원 촉구안, 재해위험지구 정비사업비 국고 보조율 상향조정 건의안, 진정한 자치분권을 위한 재정분권 촉구안, 영세 자영업자 세부담 완화를 위한 간이과세 기준액 상향조정 건의안 등이다.
도의회는 이 같은 결의안을 청와대와 국회 등 관계 기관단체에 각각 전달키로 했다.
/정성학 기자 csh@sjb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ㅇㄹㅇㄹ 2018-09-18 23:01:57
새만금은 기업이 가야지
공공기관은 기존 공개관과 시너지를 내야 되는 판국에 전주를 떠나 새만금이라니 이건 아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