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대 총장 선거, 다음달 26일로 연기
전북대 총장 선거, 다음달 26일로 연기
  • 최정규 기자
  • 승인 2018.09.20 20: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대학교 총장선거일이 결국 연기됐다.
20일 총장임용후보추천위원회는 지난 19일 오후 4시 총추회의를 열고 당초 총장선거일을 10월 11일에서 16일 뒤인 26일로 변경했다. 
후보 입지자들이 ‘선거일 결정’에 대한 반발에 따른 조치다.
앞서 김동원·김성주·송기춘·양오봉·이귀재·최백렬 교수 등 전북대 총장 입지자 등 6명은 지난 17일 기자회견을 열고 “전북대 총장임용후보자 선정 선거일 결정의 부당함을 알린다”며 “규정과 시행세칙에 맞게 선거일을 조정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선거운동 기간은 예비후보자 등록과 선거기간을 포함해 45일이 돼야 하지만 총추위가 정한 일정은 30일 정도밖에 되지 않아 후보자의 선거 운동 권리를 보장하지 않고 있다”고 강조했었다.
이들의 주장대로 선거일을 연기했지만 총추위는 투표방식, 구성원 고정반영 비율을 확정하지 않은 상태여서 또 다시 같은 실수를 반복하는 것이 아니냐는 비판의 목소리가 나온다.
총추위는 당초 결정된 총장선거일(10월 11일)을 결정할 당시 총장선거일 외에 비교원 투표문제비율 등을 확정하지 못했었다. 여기에 비교원들은 ‘민주주의의 역행’을 내세우며 선거 보이콧까지 선언했지만 최근 절충안을 제시해 합의한 상태다.
총추위는 비교원과 투표반영 비율(비교원)을 1차 투표에서는 기존에 결정된 교원 대비 17.83%로 결정했다. 2·3차 투표에서는 전체 교원 1,025명의 17.83%인 183표로 고정하기로 했다. 다만 2·3차 투표에서 교원의 투표 참여 인원과 관계없이 비교원은 60% 이상 투표에 참여할 경우 고정값(183표)을 갖는다는 단서 조항을 달았다. 
입지자 A교수는 "선거일 재조정, 선거 보이콧 등 총장 선거 관련 여러 갈등을 초래한 김정자 총추위원장은 책임을 지고 즉각 사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최정규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