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톡하다 쾅, 대신 운전하다 쾅…어처구니 없는 열차사고
카톡하다 쾅, 대신 운전하다 쾅…어처구니 없는 열차사고
  • 강영희 기자
  • 승인 2018.10.07 19: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5년간 발생한 철도 사고가 대부분 ‘운전자 과실’, ‘정비 불량’ 등 인재로 인한 것으로 밝혀졌다. 사고 피해액이 220억 원을 넘는 등 없어야 할 사고로 큰 피해가 발생됐다는 지적이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이용호(무소속, 남원·임실·순창) 의원이 철도공사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 최근 5년간 발생한 철도 사고는 총 27건으로 피해액은 무려 223억 300만 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철도 사고 27건 중 열차 탈선이 25건으로 압도적으로 많았는데, 원인으로는 정비불량 17건, 기관사 신호위반 6건, 자연재해 1건, 조사중 3건이었다. 
국토부 항공철도사고조사위원회 보고서의 구체적인 사례에 따르면 ‘2014년 무궁화 충돌 사고’는 기관사가 카카오톡을 하느라 비상정차 호출을 듣지 못해 일어났고, ‘2016년 무궁화 탈선 사고’는 보조기관사가 기관사 대신 운전하다가 과속을 해서 발생했다. ‘2016년 인천공항 KTX 탈선 사고’는 열차 기장이 운전관제사와 운행정보를 교환하지 않았고 열차 무선 전화기 사용법조차 몰라서 발생했다. 2016년, 2017년 화물열차 탈선 사고는 바퀴가 완전히 파손되거나 차축 용접이 불량해 발생했다. 
최근 5년간 코레일 열차 고장 건수는 652건으로 연평균 100건이 넘었다. 무궁화 열차 고장이 249건으로 가장 많았고, KTX가 202건으로 뒤를 이었다. 이 외에도 전동열차(급행 포함) 94건, 새마을 43건, 화물열차 26건, ITX 19건, 누리로 9건, 통근열차 7건, 관광열차 3건 등이었다. 
이용호 의원은 “열차는 단 한 번의 사고로 큰 인명과 재산피해를 유발한다”며 “철도공사는 뿌리 깊은 안전 불감증을 없애고, 철저한 관리감독으로 더 이상 인재가 발생되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서울=강영희기자
kang@sjb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