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전북 지자체 산하 공기업 여성기관장 전무
[사설] 전북 지자체 산하 공기업 여성기관장 전무
  • 새전북 신문
  • 승인 2018.10.11 19: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내 공기업 20곳 여성기관장 한 명도 없어
공기업 임원 20개 기관 55명 중 여성 3명 뿐”

여성이 전북지역 자치단체 산하 기관장을 맡고 있는 경우가 한 건도 없는 것으로 드러났다. 행정안전부가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에 제출한 자료를 보면 지난달 기준 도내 공기업 20곳 중 여성 기관장은 전무해 문제다.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윤재옥 의원이 행안위에서 제출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 올해 9월 기준 17개 지자체 산하 공기업 기관장 396명 중 여성은 2.8%인 11명인 것으로 확인됐다. 
기관장을 포함한 임원으로 범위를 넓혀도 전체 1,534명 중 여성은 5.0%인 81명에 그쳤다. 전북을 비롯, 부산·대구·광주·울산·세종·강원·충남·전남·제주 등 10개 지자체 지방공기업에는 여성 기관장이 단 한명도 없었다. 
이 가운데 대구·전남·세종·제주 등 4개 지자체는 여성 임원도 전무했다. 산하 공기업이 108개에 이르는 경기는 여성 기관장도 3명으로 17개 지자체 중 가장 많았지만, 비율로 따지면 2.8%였다. 
서울 산하 공기업의 여성 기관장 비율은 30개 기관 중 3곳으로 10.0%였다. 6·13 지방선거를 통해 출범한 민선 7기에서 새롭게 임명된 지방공기업 기관장 총 30명 중에서도 여성은 1명에 불과했다. 
한정애 국회의원(서울 강서병, 환노위 간사)이 환경부 산하 10개 기관들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분석해 “정부의 여성 사회참여 확대 방침을 전혀 이행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일례로, 환경부 산하기관인 한국환경공단, 국립공원관리공단, 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 한국환경산업기술원, 국립생태원, 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 한국상하수도협회, 환경보전협회, 한국수자원공사, 워터웨이플러스 등이다. 여성 관리자 비율 또한 정부가 설정한 목표치에 미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환경부 산하 10개 공공기관 중 어느 한곳도 정부가 설정한 목표 값인 22.9%를 달성하지 못했다.
전북의 경우, 공기업 임원도 20개 기관 55명 중 여성은 단 3명에 불과하다. 민선 7기 출범 후 새롭게 임명된 지방 공기업 임원 5명 중에도 여성은 없다. 이 같은 현상은 비단 도내에만 해당하는 것은 아니다.
관리자 확대 정책의 실현을 위해 더욱 분발해야 한다. 지난해 정부는 ‘공공부문 여성대표성 제고 계획(2018~2022년)’을 수립해 분야별 여성 임원 목표치를 설정하여 공공기관들로 하여금 이행토록 했다. 지침에 따르면 공공기관은 올해까지 여성임원 13.4%, 여성 관리자 22.9% 달성토록 했고, 임원의 경우 최소 1인 이상 여성을 선임하도록 했다.
대통령은 여성 장관 비율을 30%로 끌어올려 여성의 사회 참여를 독려하고 있고 정부도 현재 6.5%인 중앙부처 여성 고위공무원 비율을 2020년까지 10%로 확대하기로 했지만 지방공기업의 ‘유리천장’은 심각한 수준이다. 지방분권을 준비하는 시대인 만큼 지자체도 균형인사를 통한 여성의 사회 진출에 관심을 쏟아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